정치

홍준표 "당대표가 헛발질로 조롱 받으면 당이 수렁 빠져"

지호일 기자 입력 2019.11.20. 09:55

자유한국당의 홍준표 전 대표가 황교안 현 대표를 향해 "박근혜 정권 때 청와대·정부 고위직 출신들은 탄핵당한 책임을 져야 할 사람들이므로 전부 쇄신하라"고 주문했다.

홍 전 대표는 또 "최근 일어난 야당의 헛발질"이라며 "충분한 물밑 대화로 통합 조율 없이 아니면 말고 식으로 불쑥 통합 카드를 내던지고, 받아 줄 리 없는 여야 영수회담을 뜬금없이 제안하고, 준비 없이 청년과의 대화에 나섰다가 청년들로부터 질타당했다"고 황 대표의 최근 행보를 꼬집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총리' 출신 황교안에 "朴정권 고위직 전부 쇄신하라" 주문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뉴시스


자유한국당의 홍준표 전 대표가 황교안 현 대표를 향해 “박근혜 정권 때 청와대·정부 고위직 출신들은 탄핵당한 책임을 져야 할 사람들이므로 전부 쇄신하라”고 주문했다.

황 대표는 지난 정부에서 법무부 장관과 국무총리, 대통령 권한대행을 지냈다. 홍 전 대표 주장대로라면 황 대표는 첫 번째 쇄신 대상이 될 수 있는 이력을 갖고 있는 셈이다.

홍 전 대표는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당풍 쇄신을 위해 당직자들을 개혁적인 인사로 전면 교체하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그래야 당의 활로가 열릴 것”이라며 “혁신적인 조치 없이 탄핵 이전 기득권 지키기의 현 체제로는 내년 총선은 (승리가) 어렵다”고 했다.

그의 이런 언급은 김세연 의원의 총선 불출마 선언 이후 인적쇄신론 목소리가 더욱 높아진 상황에서 한국당 내 친박계 및 황 대표 측근 그룹을 직접적으로 겨냥한 것이다.

황교안 전 자유한국당 대표. 연합뉴스


홍 전 대표는 또 “최근 일어난 야당의 헛발질”이라며 “충분한 물밑 대화로 통합 조율 없이 아니면 말고 식으로 불쑥 통합 카드를 내던지고, 받아 줄 리 없는 여야 영수회담을 뜬금없이 제안하고, 준비 없이 청년과의 대화에 나섰다가 청년들로부터 질타당했다”고 황 대표의 최근 행보를 꼬집었다.

그러면서 “이렇게 당대표가 여론으로부터 조롱받기 시작하면 당이 회복하기 힘든 수렁의 길로 들어가게 된다”며 “좀 더 길게, 넓게 숙고하고, 몰고 올 파장을 검토한 후에 국민 앞에 나서라”고 주문했다.

지호일 기자 blue51@kmib.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