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황교안, 오늘부터 단식투쟁..지소미아 파기·패스트트랙 강행 항의

장민권 입력 2019.11.20. 09:56 수정 2019.11.20. 10:2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파기,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법안 처리 강행 등 정부의 국정운영에 항의하는 뜻으로 20일부터 단식 투쟁에 돌입한다.

한국당에 따르면 황 대표는 이날 오후 2시부터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단식에 들어간다.

지소미아 파기, 패스트트랙 강행 처리에 대한 항의 차원 뿐 아니라 소득주도성장으로 대표되는 정부의 경제정책의 대전환도 요구한다는 계획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0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 중진의원 연석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뉴스1

[파이낸셜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파기,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법안 처리 강행 등 정부의 국정운영에 항의하는 뜻으로 20일부터 단식 투쟁에 돌입한다.

한국당에 따르면 황 대표는 이날 오후 2시부터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단식에 들어간다.

지소미아 파기, 패스트트랙 강행 처리에 대한 항의 차원 뿐 아니라 소득주도성장으로 대표되는 정부의 경제정책의 대전환도 요구한다는 계획이다.

앞서 황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에게 1대1 영수회담을 제의했지만 청와대는 문 대통령의 일정을 사유로 거절의사를 표했다.

mkchang@fnnews.com 장민권 기자

이 시각 추천뉴스

    실시간 주요이슈

    2019.12.14. 09:38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