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손학규 "대통령 '국민과의 대화', 실망 금할 수 없어"

유자비 입력 2019.11.20. 09:57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20일 전날 생방송으로 진행된 문재인 대통령과 국민과의 대화에 대해 "아쉬움과 실망을 금할 수가 없었다"고 말했다.

손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및 제9차 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국민과의 대화에서 국민들은 각자 새로운 변화를 기대했고 국정에 대한 대통령의 신념을 듣기를 기대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질의 산만했고 대답은 제대로 없었어, 정말 실망"
"국민통합은 보여주기식 쇼로는 안 되는 것"
[서울=뉴시스] 고승민 기자 =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170차 최고위원회의 및 제9차 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2019.11.20.kkssmm99@newsis.com

[서울=뉴시스] 유자비 기자 =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20일 전날 생방송으로 진행된 문재인 대통령과 국민과의 대화에 대해 "아쉬움과 실망을 금할 수가 없었다"고 말했다.

손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및 제9차 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국민과의 대화에서 국민들은 각자 새로운 변화를 기대했고 국정에 대한 대통령의 신념을 듣기를 기대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그러나 질의는 산만했고 대답은 제대로 없었다. 정말 실망스러웠다"며 각 현안에 대한 문 대통령의 답변에 대해 조목조목 지적했다.

경제와 관련해선 "새롭게 시장을 활성화하고 기업 활력을 찾도록 정부가 돕겠다는 새 방향을 제시했어야 하는데 전혀 없었다"고 했고, 외교안보에 대해선 "지소미아는 미국 입장 설명이 없었다. 동북아 질서가 한미일 안보협력 체계 속에서 유지되는 글로벌한 시각을 국민들에게 제대로 보여줬어야 한다"고 했다.

손 대표는 "조국 사태에 대해 사과한 건 의미가 있으나 가장 중요한 것은 현 정권 핵심세력의 특권 반칙에 대해 철저한 반성이 전혀 없었다"며 "국민통합은 이와같은 보여주기식 쇼로는 안 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다시 말하지만 국난의 위기는 정치 제도가 잘못돼 있고 이를 바꿔야 한다는 인식에서 출발한다"며 "선거제를 바꾸고 권력구조를 바꾸고 개헌을 준비해서 우리나라 정치에 커다란 양 진영 극한 대결을 중단하는 대통령의 비전을 보여달라"고 촉구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abiu@newsis.com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