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디지털타임스

황교안 대표, 청와대 앞에서 단식 투쟁..국정 대전환 촉구

윤선영 입력 2019.11.20. 10:25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0일 단식 투쟁을 선언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대표 및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회의에서 최고위원, 중진의원들에게 오늘부터 단식에 들어가겠다는 말을 했다"며 "오후부터 단식에 들어가겠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단식 농성을 통해 문재인 정부의 실정에 따른 국정 대전환을 촉구할 예정이다.

황 대표는 "자세한 취지들은 현장에서 말씀 드리겠다"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단식에 들어갈 예정인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0일 국회에서 열린 당대표 및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중진들의 발언을 듣는 도중 머리를 만지고 있다. 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0일 단식 투쟁을 선언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대표 및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회의에서 최고위원, 중진의원들에게 오늘부터 단식에 들어가겠다는 말을 했다"며 "오후부터 단식에 들어가겠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단식 농성을 통해 문재인 정부의 실정에 따른 국정 대전환을 촉구할 예정이다. 장소는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으로 정해졌다. 황 대표는 "자세한 취지들은 현장에서 말씀 드리겠다"고 전했다.

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