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예멘 반군 억류 한국인 2명 이틀만에 석방.. "안전한 상황"

조병욱 입력 2019.11.20. 10:56 수정 2019.11.20. 11:30

지난 18일 예멘 서해상에서 후티 반군에 나포돼 억류됐던 한국인 2명을 포함한 다국적 선원 16명이 약 이틀 만에 풀려났다.

앞서 한국 국적 항만 준설선(웅진 G-16호) 1척과 한국·사우디아라비아 국적 예인선 2척(웅진 T-1100호·라빅 3호) 등 선박 3척은 18일 새벽 3시50분(현지시간 17일 오후 9시50분)쯤 예멘 카마란섬 인근 해역에서 후티 반군에 나포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예멘의 후티 반군. 연합뉴스
지난 18일 예멘 서해상에서 후티 반군에 나포돼 억류됐던 한국인 2명을 포함한 다국적 선원 16명이 약 이틀 만에 풀려났다.

20일 외교부에 따르면 예멘 호데이다주 살리프항에 억류됐던 선박 3척과 선원들이 이날 0시40분쯤 모두 석방됐다. 정부 당국자는 “한국인 모두 안전한 상황인것으로 파악됐다”고 말했다.

선박은 이날 정오(현지시간 20일 오전 6시)에 사우디아라비아 지잔항으로 출발해 이틀 후 도착할 예정이다. 앞서 한국 국적 항만 준설선(웅진 G-16호) 1척과 한국·사우디아라비아 국적 예인선 2척(웅진 T-1100호·라빅 3호) 등 선박 3척은 18일 새벽 3시50분(현지시간 17일 오후 9시50분)쯤 예멘 카마란섬 인근 해역에서 후티 반군에 나포됐다.

이들 선박은 사우디 지잔항을 출발해 소말리아 베르베라항으로 이동하던 중이었다.

한국인 선장이 18일 오전 7시24분 모바일 메신저로 ‘해적이 선박을 장악했다’고 선사 측에 알려오면서 나포 사실이 파악됐다. 후티 반군은 이후 선박이 영해를 침범했다고 주장하면서 한국 선박이라는 것이 확인되면 석방하겠다는 입장을 한국 정부 측에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재외국민대책본부를 설치하고, 오만 인근에 있던 해군 청해부대 강감찬함을 사고 해역으로 긴급 출동시켰다. 외교부는 “국방부·해수부·해양경찰청 등 관계 기관 및 예멘·사우디·오만·UAE 등 관련 재외공관과 협조하면서 석방 인원이 순조롭게 지잔항에 도착할 수 있도록 계속 모니터링하고 있다”고 밝혔다.

후티 반군은 예멘 내전의 주요 세력으로 이슬람 시아파 맹주인 이란의 지원을 받아 2015년부터 수니파 종주국 사우디가 이끄는 동맹군에 맞서고 있다.

조병욱 기자 brightw@segye.com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