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녹색당, 최교일 의원 '스트립바 의혹 출장' 수사 촉구

입력 2019. 11. 20. 14:36

기사 도구 모음

자유한국당 최교일 의원의 '스트립바 출입' 의혹이 제기된 2016년 미국 뉴욕 출장과 관련해 최 의원 지역구 자치단체인 경북 영주시가 관련 규정을 변칙 적용해 출장비를 지원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녹색당은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영주시가 작성한 최교일 의원의 해외출장 경비 지원 서류에서 최 의원이 국회의원이라는 사실을 숨기고 민간인으로 위장된 정황이 드러난다"며 최 의원과 장욱현 영주시장 등에 대한 검찰의 조속한 수사를 촉구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여비 관련 서류에 최 의원 소속 국회 아닌 '선비정신 세계화 홍보단'으로 기재"
녹색당 "검찰은 최교일 의원 수사 서두르라" (서울=연합뉴스) 임성호 기자 = 녹색당 관계자들이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스트립바 출입' 의혹이 제기된 자유한국당 최교일 의원 등의 수사를 서두를 것을 촉구하고 있다. 2019.11.20 sh@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성호 기자 = 자유한국당 최교일 의원의 '스트립바 출입' 의혹이 제기된 2016년 미국 뉴욕 출장과 관련해 최 의원 지역구 자치단체인 경북 영주시가 관련 규정을 변칙 적용해 출장비를 지원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녹색당은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영주시가 작성한 최교일 의원의 해외출장 경비 지원 서류에서 최 의원이 국회의원이라는 사실을 숨기고 민간인으로 위장된 정황이 드러난다"며 최 의원과 장욱현 영주시장 등에 대한 검찰의 조속한 수사를 촉구했다.

논란이 된 2016년 9월 24∼26일 뉴욕 출장에는 경북 영주·문경·예천이 지역구인 최 의원과 그의 보좌관, 장 시장, 김현익 당시 영주시의회 의장 등이 동행했으며, 영주시 예산이 지원됐다.

하승수 녹색당 공동위원장은 "여비 관련 서류에 최 의원 소속이 국회가 아닌 '선비정신 세계화 홍보단'으로 기재되고, 비고에는 '전 서울중앙지검 지검장'으로만 표기됐다"며 "선출직 공무원인 국회의원에게는 시가 여비를 지원할 근거가 없어 무리하게 민간인 지원 기준을 적용하려 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하 위원장은 "지난 10월 초 영주시의회에서 이 사안에 대해 감사원에 감사를 청구하려다 부결됐다"며 "관련 조사 과정에서 의심스러운 사실이 새로 확인됐다"고 했다.

녹색당은 지난 2월 서울중앙지검에 최 의원은 뇌물수수 혐의로, 장 시장은 업무상 배임 및 뇌물공여 혐의로 고발했다. 장 시장이 지역구 예산 배정과 공천 등에서 큰 영향력을 가진 최 의원에게 지침까지 어겨 가며 출장 경비를 지원한 것이 '포괄적 뇌물' 지급에 해당한다는 취지다.

하 위원장은 "검찰은 9개월이 지나도록 고발인 조사조차 하지 않고 소극적인 수사 태도를 보인다"며 "검찰개혁을 요구하는 시민들의 목소리가 높은 지금, 국회의원을 비롯한 고위공직자들의 비리에 대해 어느 때보다 철저한 수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앞서 최 의원은 지난 1월 미국 현지 가이드의 폭로로 불거진 해당 의혹에 대해 "합법적인 주점이며, 비용도 전부 사비로 계산했다"고 해명했다.

sh@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