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SBS

[Pick] 교육부, '경미한 학교폭력' 내년부터 학생부 기재 면제

김휘란 에디터 입력 2019.11.21. 11:41

내년 1학기부터 경미한 수준의 학교폭력은 학교생활기록부에 기재하지 않게 됩니다.

오늘(21일), 교육부는 해당 내용이 포함된 학교폭력 예방 및 대책에 관한 법률(학교폭력예방법) 시행령 등 4개 법령 개정안을 입법 예고한다고 밝혔습니다.

이 외 개정안에는 내년부터 교육지원청에 꾸려질 학교폭력대책심의위원회 위원과 위원장을 교육장이 임명·위촉하도록 하는 내용도 포함됐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내년 1학기부터 경미한 수준의 학교폭력은 학교생활기록부에 기재하지 않게 됩니다.

오늘(21일), 교육부는 해당 내용이 포함된 학교폭력 예방 및 대책에 관한 법률(학교폭력예방법) 시행령 등 4개 법령 개정안을 입법 예고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개정은 교육부가 올해 1월 발표한 '학교폭력 대응절차 개선 방안'에 따른 것입니다. 당시 대두됐던 '학교 자체해결제 도입', '학교폭력자치대책위원회(학폭위) 교육지원청 이관', '경미한 학교폭력 학생부 기재 유보' 중 앞선 두 가지가 지난 8월에, 남은 한 가지가 이번 개정으로 확정된 겁니다.

교육부는 가해 학생이 1~3호 조치(서면 사과, 피해학생 및 신고·고발 학생 접촉·협박·보복 금지, 교내 봉사)를 받는 경우 1회에 한해 학생부에 처분 사실을 기록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다만 개정 법령은 내년 3월 시행될 예정이므로 기존의 기록은 그대로 남습니다.

이 외 개정안에는 내년부터 교육지원청에 꾸려질 학교폭력대책심의위원회 위원과 위원장을 교육장이 임명·위촉하도록 하는 내용도 포함됐습니다.

심의위에는 5∼10명으로 구성된 소위원회를 2개 이상 둘 수 있도록 했고, 각 학교에는 학폭위 대신 학교폭력의 자체 해결 여부만 심의하는 기구를 두며, 이 기구에 참여할 학부모는 학교운영위원회에서 선출하기로 했습니다.

학교 폭력 사안을 고의로 축소·은폐한 교사나 공무원에 대해서는 통상의 징계 기준보다 1단계 높은 징계가 가능하도록 했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연합뉴스, 교육부 홈페이지 캡처)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