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보수단체 "공관병이 감 좀 따는게 왜 문제되나" 집회

박민기 입력 2019.11.21. 17:12

21일 보수 성향 시민단체들이 군인권센터 해체를 촉구하는 집회를 벌였다.

이날 시민단체 '정의로운 사람들'과 '터닝포인트' 등 회원 10여명은 서울 마포구에 있는 군인권센터 사무실 앞에서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 등을 비난하는 문구가 적힌 현수막을 들고 자유발언을 이어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보수 성향 시민단체 회원 10여명 집회 나서
"적의 총에 목숨 잃지 않게 하는 게 군 인권"
[서울=뉴시스]김남희 수습기자 = 21일 보수성향 시민단체 '정의로운 사람들'과 '터닝포인트' 소속 회원 10여명이 서울 마포구에 있는 군인권센터 사무실을 찾아가 센터 해체 촉구 집회를 열고 있다. 2019.11.21. nam@newsis.com

[서울=뉴시스]박민기 기자, 김남희 수습기자 = 21일 보수 성향 시민단체들이 군인권센터 해체를 촉구하는 집회를 벌였다.

이날 시민단체 '정의로운 사람들'과 '터닝포인트' 등 회원 10여명은 서울 마포구에 있는 군인권센터 사무실 앞에서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 등을 비난하는 문구가 적힌 현수막을 들고 자유발언을 이어갔다.

집회 참가자들이 들고 있는 현수막에는 '임태훈은 조국 위선자를 수호한다', '위선자 조국 수호하는 임태훈은 지구를 떠나라' 등의 문구가 적혔다.

첫 번째 발언자로 나선 이은택 정의로운 사람들 대표는 박찬주 전 육군대장 '갑질 논란'과 관련해 "공관병에게 울타리에서 감 좀 따라고 한 것이 왜 문제가 되느냐"며 "청와대에서는 문재인이 직접 낙엽을 쓰느냐"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일하는 사람에게 일을 시키는 것이 왜 인권을 무시한 것이냐"며 "적의 총에 목숨을 잃지 않게 하는 것이 군인의 인권"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당장 지하철만 타도 군인들이 앉아있으면 20대 여성들이 '자리에서 일어나라'고 하는데 그런 사람들이 바로 문재인 정부가 안고 가는 페미니스트"라며 "군인들에게 휴대전화를 쓰게 해주면 군 인권이 개선되는 것이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대표는 임 소장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관련 수사를 두고 검찰에 비판적인 목소리를 낸 것에 대해서도 비난을 이어갔다.

이 대표는 "조국 사태는 여·야를 떠나 기득권 586세력이 젊은이들에게 화염병 들고 앞장서게 만들고 뒤에서 온갖 음모를 꾸민 일"이라며 "만약 조국을 박근혜가 임명했다면 임태훈이 조국을 두둔할 수 있었을지 의문"이라고 밝혔다.

앞서 임 소장은 지난 15일 조 전 장관이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첫 소환된 이후 진술거부권을 행사하다 귀가한 것에 대해 "진술 거부권, 즉 묵비권은 헌법상 보장된 권리"라며 "검찰은 과거의 잘못된 수사기법을 마치 자랑하듯, 조 전 장관의 묵비권을 마치 수사에 협조하지 않는 모양새로 꾸미는 비겁하고 못된 짓은 이제 그만하라"고 말한 바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minki@newsis.com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