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MBC

불거진 美 내부 우려.."미군 주둔 美도 이익인데"

박성호 입력 2019. 11. 21. 20:19 수정 2019. 11. 21. 21:03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데스크] ◀ 앵커 ▶

미군 수뇌부들이 방위비 인상을 압박하는 수단으로 주한 미군 감축 카드를 이용하면서 여러 논란을 일으키고 있습니다.

그런데 정작 미국 여당인 공화당에서 다른 목소리가 나옵니다.

"주한 미군은 미국인들한테도 이익이고 철수는 있을 수 없다"는 명확한 입장인데 워싱턴 박성호 특파원이 공화당의 주요 인사를 직접 만나 인터뷰했습니다.

◀ 리포트 ▶

인터뷰에 응한 사람은 코리 가드너 상원의원.

공화당 소속으로 미국 상원 외교위에서 동아시아·태평양소위 위원장입니다.

주한미군 철수론에 펄쩍 뛰었습니다.

[코리 가드너/미 상원 외교위 동아태소위원장] "주한미군은 피로 구축되고 세워진 관계의 유산입니다. 미국은 계속해서 그런 수준의 보호와 지역내 안보를 제공할 것입니다."

주한미군 감축 가능성에 모호한 입장을 취한 에스퍼 국방장관 발언에 대한 생각을 묻자, 주한미군은 미국인에게도 이익이라고 했습니다.

"한미는 계속해서 한국인에게 이익이 되고, 미국인에게도 이익이 되도록 분명히 할 것입니다. 그것은 미군의 계속 주둔, 관계와 파트너십의 지속입니다."

주한미군의 현재 상태를 유지할 필요성도 강조했습니다.

"한국에 미군이 주둔하는 것은 중요한 가치를 갖습니다. 트럼프 대통령도 그것을 압니다. 제가 그런 수준을 유지하고, 협력을 증진하는 것의 중요성에 대해 대통령께 말씀도 드렸습니다."

방위비 협상은 결국엔 원만하게 될 걸로 봤습니다.

실제로 미국 의원들도 한꺼번에 5배 인상 요구는 지나치다, 심하다는 공감대가 있었다고 오늘 의회를 방문했던 한국 정치인들이 전했습니다.

하원 외교위 간사인 공화당의 마이클 매콜 의원도 그 중 하나였습니다.

[이인영/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매콜 의원도) 트럼프 대통령하고 꼭 동일한 생각을 갖고 있지는 않네요. 과하다, 무리하다 이런 판단은 하고 계시네요. 보니까."

방위비 협상의 무리함을 우려하는 입장도 의회 차원에서 나올 예정입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다섯배나 올려서 말하는 것은 합리적이지 않다는 것에 대해서 공감했고. 의회에서 이와 관련해서 어떤 입장을 낼 것이라는."

행정부와는 달리 과도한 인상폭과 주한미군 연계를 걱정하는 인식이 의회에서 잇따라 감지됩니다.

워싱턴에서 MBC뉴스 박성호입니다.

(영상취재: 이상도(워싱턴) / 영상편집: 이호영)

박성호 기자

저작권자(c) MBC (www.imnews.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