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디지털타임스

넷플릭스, 스튜디오드래곤 지분 4.99% 인수

김은지 입력 2019. 11. 21. 20:19 수정 2019. 11. 22. 02:12

기사 도구 모음

글로벌 1위 OTT(온라인동영상서비스) 사업자인 넷플릭스가 CJ ENM 자회사인 스튜디오드래곤 지분 4.99%를 인수한다.

CJ ENM과 스튜디오드래곤은 넷플릭스와 전략적 파트너십을 맺고 내년 1월부터 3년간 전 세계 넷플릭스 가입자들이 즐길 수 있는 오리지널 콘텐츠 제작에 나선다고 21일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3년간 드라마 21개 이상 제작
넷플릭스에 공급 장기적 협력
CJ ENM과 스튜디오드래곤이 제작해 방영한 인기 드라마 '미스터 션샤인'. CJ ENM 제공

글로벌 1위 OTT(온라인동영상서비스) 사업자인 넷플릭스가 CJ ENM 자회사인 스튜디오드래곤 지분 4.99%를 인수한다. 또한 스튜디오드래곤이 향후 3년간 21개 이상의 드라마를 제작, 넷플릭스에 공급키로 하는 등 장기적으로 전략적 파트너십을 이어간다.

CJ ENM과 스튜디오드래곤은 넷플릭스와 전략적 파트너십을 맺고 내년 1월부터 3년간 전 세계 넷플릭스 가입자들이 즐길 수 있는 오리지널 콘텐츠 제작에 나선다고 21일 밝혔다. 아울러 CJ ENM이 유통권을 보유한 스튜디오드래곤의 제작콘텐츠 중 일부 작품을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에 선보인다.

우선, CJ ENM과 스튜디오드래곤은 넷플릭스에 콘텐츠 공급을 확대하고 3년 동안 21개 이상의 드라마를 공급한다. 넷플릭스는 CJ ENM과 스튜디오드래곤에 제작비를 지원하고, 인기 드라마인 미스터션샤인과 비밀의숲, 알함브라궁전의추억, 로맨스는별책부록, 아스달연대기 등을 국내외에 소개해왔다.

또한 CJ ENM은 이번 파트너십의 일환으로 스튜디오드래곤 주식 중 최대 4.99%를 넷플릭스에 매도할 권리를 갖는다. 넷플릭스는 향후 1년 이내에 스튜디오드래곤 지분을 매입해야 한다. 이들 3사는 넷플릭스의 스튜디오드래곤 지분 인수를 통해 향후 더 중장기적이고 긴밀한 콘텐츠 제작-유통 협력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CJ ENM은 이번 파트너십이 3사 간 협력확대 및 강화를 위해 추진됐다고 설명했다. 이는 넷플릭스가 국내 콘텐츠 사업자와 장기적 사업 계약을 체결한 첫 사례로, 전 세계 시청자들을 대상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CJ ENM과 스튜디오드래곤의 콘텐츠 제작역량을 입증하게 됐다.

특히 향후 국내 콘텐츠 제작사를 비롯해 감독, 작가, 배우 등 다양한 영역의 국내 크리에이터들도 넷플릭스 유통망을 통해 글로벌 시장에 진출할 수 있는 기회를 확보하게 됐다. 이 밖에도 K-컬쳐를 근간으로 한 다양한 장르의 한류 콘텐츠도 전 세계 시청자들과 만날 수 있는 문이 열리게 됐다.

허민회 CJ ENM 대표이사는 "CJ ENM은 변화하는 시장을 주도하며, 국내 최고의 성과를 해외로 확대하고 있다"며 "그 동안 프리미엄 콘텐츠 강화와 글로벌 유통 확대에 지속적으로 주력해온 만큼, 넷플릭스와의 파트너십이 한국 콘텐츠를 글로벌 시청자에 소개하며 새로운 경험과 가치를 제공할 것으로 믿는다"고 밝혔다. 리드 헤이스팅스 넷플릭스 CEO는 "CJ ENM-스튜디오드래곤과의 파트너십에 매우 고무되어 있다"며 "이번 파트너십은 다년에 걸친협력 관계의 반석이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은지기자 kej@dt.co.kr

Copyrights ⓒ 디지털타임스 & d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