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서울맹학교 "한기총 확성기 수업못할 지경" 탄원서

천민아 입력 2019. 11. 22. 12:26

기사 도구 모음

청와대 앞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 시위 소음으로 인근 맹학교 등 주민들이 고통을 호소하고 나섰다.

22일 경찰과 서울맹학교 관계자 등에 따르면 서울맹학교 학부모회 약 40명과 인근 주민 약10명은 지난 19일 종로경찰서에 공문과 호소문을 제출했다.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경찰은 집회가 주민 생활을 침해하거나 학교 학습권을 침해할 우려가 있을 경우 집회 금지나 제한을 통보할 수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인근 맹학교·주민 고통 호소.."소음 너무 커"
경찰, 집회 시간이나 확성기 사용 제한 고려
이날 한기총 회원 등 500명 기도회 열 예정
【서울=뉴시스】 이윤청 기자 = 전광훈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이 지난 6월 서울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 하야 촉구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06.27. radiohead@newsis.com

[서울=뉴시스]천민아 기자 = 청와대 앞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 시위 소음으로 인근 맹학교 등 주민들이 고통을 호소하고 나섰다. 집회를 중단시켜 달라는 진정서가 50여통 넘게 쏟아지며 경찰에서는 집회 '제한통고' 조치를 고려중이다.

22일 경찰과 서울맹학교 관계자 등에 따르면 서울맹학교 학부모회 약 40명과 인근 주민 약10명은 지난 19일 종로경찰서에 공문과 호소문을 제출했다. 주택과 학교 인근인 청와대 사랑채 옆에서 한기총 회원들이 연일 확성기와 스피커를 사용해 집회를 벌이며 생활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내용이다.

한기총 대표인 전광훈 목사 등은 '문재인 대통령 하야' 등을 주장하며 지난 10월 이후 노숙 시위에 돌입한 바 있다.

특히 인근 600m 내에 위치한 서울맹학교 학생들의 고통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청각을 이용해 공부를 하거나 보행 교육을 받아야 하는데 집회 소음으로 인해 수업에 지장이 있기 때문이다.

서울맹학교 관계자는 "확성기 소리가 하도 크다보니 노래가사가 뭔지 들릴 정도"라며 "음성 보조기기를 사용해 수업을 들어야 하는데 몇달째 집중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청각을 이용해 길을 걷는 만큼 안전에 위협이 있다는 호소도 나온다.

맹학교 학부모회는 "맹인 학생들이 확성기에서 갑자기 큰 소리가 나오는 바람에 깜짝 놀라 찻길로 가 생명에 위협을 느끼는 경우도 있다"며 "무분별한 집회를 하지 못하도록 강력한 법적 조치를 취해 달라"고 호소문에 적었다.

김경숙 서울맹학교 학부모회장은 "바닥을 두드리면서 그 소리로 길을 찾아야 하는데 집회 소음으로 보행조차 어렵다"며 "학생들이 심리적으로도 매우 불안해 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서울=뉴시스】 전진환 기자 = 문재인 하야 범국민투쟁본부 주최 '대한민국 바로세우기 국민대회' 9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참가자들이 전광훈 한국기독교총연합 대표회장의 발언을 듣고 있다. 2019.10.09. amin2@newsis.com

지난 8월 맹학교 차원에서 종로경찰서에 '수업시간에는 확성기 사용을 자제해달라'고 요청해 소음 자제 안내문도 붙은 상황이지만 큰 소리는 여전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해당 단체 시위에 대한 '제한통고' 조치를 고려하고 있다. 수업시간이나 야간 중 집회를 하지 못하도록 제한하거나 확성기를 이용하지 못하게 하는 등 방안을 검토중이다.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경찰은 집회가 주민 생활을 침해하거나 학교 학습권을 침해할 우려가 있을 경우 집회 금지나 제한을 통보할 수 있다.

맹학교 학부모회는 학교 교사들이나 수업지도사 등 관계자 서명을 받아 경찰에 추가로 제출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이날 한기총 등을 포함한 범국민투쟁본부 회원 약 500명은 청와대 사랑채 2개 차로에 모여 '대한민국 바로세우기 국민대회' 기도회를 연다.

◎공감언론 뉴시스 mina@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