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머니투데이

이재명 "부동산 불로소득 가장 문제..장기임대주택 대량공급해야"

수원=김춘성 기자 입력 2019.11.22. 15:04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대한민국의 가장 심각한 문제를 부동산 불로소득으로 꼽았다.

그러면서 임기 내에 경기도 자체 예산으로 4만1000세대의 공공임대주택을 공급하겠다고 밝혔다.

이재명 지사는 22일 남양주시 다산진건 공공택지지구에서 열린 '다산역 경기행복주택' (970세대) 입주식에서 "집 때문에 고생하고 좌절하는 나라를 바꿔야 한다"며 "임기 내에 경기도 자체 예산만으로 4만1000세대 공공임대주택을 공급하려고 한다"고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임기내 도자체 예산으로 4만1천세대 공급 구상.."가장 좋은 위치에 짓도록 하라"
/사진제공=경기도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대한민국의 가장 심각한 문제를 부동산 불로소득으로 꼽았다. 그러면서 임기 내에 경기도 자체 예산으로 4만1000세대의 공공임대주택을 공급하겠다고 밝혔다.

장기임대주택을 대량 공급하는 것이야말로 부동산 정책의 핵심이라는 것이다.

이재명 지사는 22일 남양주시 다산진건 공공택지지구에서 열린 ‘다산역 경기행복주택’ (970세대) 입주식에서 “집 때문에 고생하고 좌절하는 나라를 바꿔야 한다”며 “임기 내에 경기도 자체 예산만으로 4만1000세대 공공임대주택을 공급하려고 한다”고 했다.

남양주 지역에 첫 조성된 ‘다산역 경기행복주택’은 지상 17~29층, 지하 1층, 4개동, 970세대 규모로 지난 9월 준공됐으며 도비와 경기도시공사 사업비 689억원을 포함, 총 사업비 1318억원이 투입됐다.

전용면적은 24㎡(123호)·33㎡(65호)·36㎡(586호)·44㎡(196호) 등 총 4개 유형으로 신혼부부(338가구), 청년(460가구), 대학생(45가구), 고령자(84가구), 주거급여수급자(43가구) 등에게 공급되며 전체 970호 가운데 현재까지 650여호의 입주가 완료됐다.

경기도는 오는 2022년까지 공급될 예정인 공공임대주택 20만호 가운데 1만호를 ‘경기행복주택’으로 조성해 공급하는 한편 공공임대주택 6만1000호를 신혼부부, 대학생, 사회초년생에게 우선 공급함으로써 젊은 층의 주거안정을 통해 결혼을 유도하고, 저출산을 극복해 나갈 계획이다.

수원=김춘성 기자 kesi@mt.co.kr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