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JTBC

일 외무 "지소미아-수출관리 별개..강제징용 현 최대 과제"

윤설영 기자 입력 2019. 11. 22. 20:24 수정 2019. 11. 22. 21:32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아베 총리 "한국 '전략적 관점'에서 판단"

[앵커]

그럼 이어서 도쿄 연결하겠습니다. 앞서 잠시 전해드렸던대로 다음달 한일 정상회담이 중국에서 열린다는 내용이 취재가 돼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서 자세히 윤설영 특파원에게 들어보도록 하겠습니다.

윤 특파원, 아베 총리는 한국이 전략적 판단을 한 것 같다고 했는데, 일본 정부의 평가가 더 나온 게 있습니까?

[기자]

모테기 외상은 지소미아와 수출관리 문제는 전혀 별개 문제라고 말했습니다.

국장급협의를 재개하는 것이 한국이 WTO 제소를 중단했기 때문이지 지소미아 때문이 아니라는 점을 강조하려 했던 것으로 보입니다.

아베 총리를 비롯해 오늘(22일) 일본 정부는 일제히 한국이 전략적 판단을 한 것이라는 점을 부각했습니다.

그동안 자신들이 한국 정부에 대해서 "지역 내 안보 상황을 오판하지 말라" 이렇게 말해온 만큼, 자신들의 권고가 받아들여졌단 점을 강조한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그런데 조금 전 언급한 모테기 외상이 또 이야기를 하면서 강제징용 문제를 언급했다는 부분도 눈에 띄는군요.

[기자]

모테기 외상은 강제징용 문제가 현재 최고의 과제이며 근본적인 문제다라고 언급을 했습니다.

그러면서 하루라도 빨리 국제법 위반 상태를 시정해 줄 것을 강하게 요구하겠다, 이렇게도 말을 했습니다.

지소미아와 수출규제 문제에 대해서는 대화의 모멘텀이 생겼다고 볼 수 있지만 일본의 강제징용 문제와 관련해서는 앞으로도 압박이 더욱 거세질 것으로 보입니다.

모테기 외상은 현재 나고야에서 열리고 있는 G20 외교장관회담에 참석 중인데요.

잠시 후 도착하는 강경화 장관과 내일쯤 회담을 할 예정인데 여기서도 이 같은 입장을 밝힐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일본 내에서도 어제까지만 해도 타결 전망이 그렇게 높지는 않았습니다. 갑자기 상황이 바뀐 건데. 일본에서도 어떤 움직임이 포착된 게 있었습니까?

[기자]

미국 스틸웰 차관보가 지난 화요일부터 도쿄에 머물면서 NSC 국장과 외무성 차관 등을 만나는 등 물밑 접촉을 벌여왔습니다.

실은 일본도 미국에 상당한 압박을 받고 있었던 셈입니다.

조세영 외교부 1차관도 최근까지 비공식적으로 도쿄를 오가면서 마지막까지 조율을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오늘 오전에 강 장관이 G20에 참석하는 것이 사실상 확정이 되면서 상황은 급박하게 돌아갔습니다.

[앵커]

그러면서 이제 앞으로 협의가 이어 질 것이고요. 아무래도 지금 이 한일 관계에서 아무래도 어떤 분수령이 될 수 있는 것이 조금 전에 전해드렸던 다음 달에 있을 한일 간의 정상회담이 될 것 같습니다. 일본 외교가에서 한일 정상회담이 이렇게 확정됐다는 소식 취재가 된 거죠?

[기자]

그 취재 내용은 제가 리포트로 전해 드리겠습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다음달에 정상회담을 하는 데 합의했습니다.

일본의 외교 소식통은 "양측 외교 당국이 이 같은 합의에 이르렀다"며 "시기는 다음달 중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당장 한·일 두 정상은 중국이 다음달로 개최를 추진하고 있는 한·중·일 정상회의에 참여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에 따라 이 회의를 계기로 자연스럽게 양자회담이 열릴 가능성이 있습니다.

다만 또 다른 외교 소식통은 "아직 구체적인 일정은 논의 중"이라며 "필요하다면 별도의 회담을 서울이나 도쿄에서 여는 방안도 검토 중"이라고 말했습니다.

회담의 의제에 대해서도 청와대와 총리관저, 그리고 양국의 외교 당국이 논의를 진행 중인 걸로 전해졌습니다.

앞서 두 정상은 지난 4일 아세안 정상회의에도 함께 참석했지만, 11분 간 환담만 하고 의제를 놓고 정식으로 대화하는 회담은 하지 않았습니다.

CopyrightsⓒJTB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