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SBS

감악산 실종 여성 시신 논란.."경찰, 머리 못 찾은 것 숨겼다"

이세영 기자 입력 2019.11.22. 20:51 수정 2019.11.23. 10:27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실종됐던 30대 여성이 얼마 전 산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그런데 유족 측이 시신의 일부가 없다는 사실을 뒤늦게 알게 됐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경찰이 뭔가 숨기고 있다는 건데 이에 대해서 경찰은 그 사실을 남편에게 미리 알렸다고 반박했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이세영 기자가 전하겠습니다.

<기자>

경기 파주 감악산입니다.

지난 14일, 절벽 아래에서 30대 여성 시신이 발견됐습니다.

이 여성은 지난 9월 유서를 남기고 집을 나갔습니다.

장례를 치르려던 유족은 얼굴 부위가 흉측하니 보지 말라는 경찰 말에 시신을 제대로 확인하지 못했는데 발인 직전 병원으로부터 시신에 머리가 없는 걸 듣게 됐다고 말합니다.

[유족/CBS 김현정의 뉴스쇼 : 진짜 하늘이 두 쪽으로 쫙 갈라질 것 같더라고요. (시신에) 얼굴 전체가 없다고 해서, 머리 전체가 없다고 해서요.]

유족 요청으로 추가 수색에 들어간 경찰은 1시간 만에 시체 발견 지점과 가까운 곳에서 머리 부분을 찾았습니다.

유족은 경찰이 머리 부위가 없는 걸 일부러 숨겼을 뿐 아니라 타살 정황이 있는데도 서둘러 사건을 종결하려고 했다고 주장합니다.

[유족/CBS 김현정의 뉴스쇼 : 부패되더라도 머리카락은 몇 가닥이라도 남아있어야 하는데 한 가닥도 없어요. 헛발 디뎌서 굴렀으면 옷이 찢어지고 사람 몸에 멍들고 해야 하는데 그런 게 하나도 없어요.]

경찰은 시신을 수습한 뒤 여성의 남편에게 머리 부분이 없다는 사실을 분명히 알렸다고 반박했습니다.

또 타살 의혹에 대해서는 정확한 사건 경위를 계속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발견된 머리 부분에 대해 부검을 의뢰했는데 한 달 뒤쯤 결과가 나올 예정입니다.

(영상취재 : 설치환, 영상편집 : 이승진)   

이세영 기자230@sbs.co.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