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스1

아베규탄 시민행동 "지소미아 조건부 연장, 국민 무시한 결정"

민선희 기자 입력 2019.11.22. 21:24

일본 불매운동에 앞장섰던 시민단체가 정부의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조건부 연기 결정을 강하게 규탄하며 광화문에 촛불을 들고 모였다.

민주노총과 한국YMCA, 한국진보연대 등 700여개 단체로 구성된 '아베규탄시민행동'은 22일 오후 7시30분부터 서울 종로구 KT광화문빌딩 앞에서 촛불집회를 열고 "지소미아 조건부 연기는 굴욕적이고, 국민을 무시한 결정"이라고 비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믿었던 도끼에 발등 찍혔다..굴욕적 상황에 참담함 느껴"
"지소미아 즉각 종료 촉구..그렇지 않으면 촛불 文정부 향할 것"
'아베규탄시민행동'은 22일 오후 7시30분부터 서울 종로구 KT광화문빌딩 앞에서 촛불집회를 열고 "지소미아 조건부 연기는 굴욕적이고, 국민을 무시한 결정"이라고 비판했다. 2019.11.22/뉴스1 © 뉴스1 민선희 기자

(서울=뉴스1) 민선희 기자 = 일본 불매운동에 앞장섰던 시민단체가 정부의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조건부 연기 결정을 강하게 규탄하며 광화문에 촛불을 들고 모였다.

민주노총과 한국YMCA, 한국진보연대 등 700여개 단체로 구성된 '아베규탄시민행동'은 22일 오후 7시30분부터 서울 종로구 KT광화문빌딩 앞에서 촛불집회를 열고 "지소미아 조건부 연기는 굴욕적이고, 국민을 무시한 결정"이라고 비판했다.

이날 집회에 모인 80여명의 시민들은 '미국 압박에 지소미아 연장, 치욕이다' '사죄 없는 일본과 군사협정 필요없다 지소미아 연장 규탄한다' 등의 팻말을 들고, 촛불을 들었다.

당초 아베규탄시민행동은 지소미아 종료 시한이었던 이날 밤 12시까지 카운트다운 촛불집회를 열고 지소미아 완전종료를 기다리겠다는 계획이었다. 그러나 이날 청와대가 지소미아 종료 결정을 유예하겠다고 발표하면서 촛불집회는 정부의 지소미아 연장 결정 규탄 집회로 그 성격이 바뀌었다.

박석운 아베규탄시민행동 대표는 "시민들은 잘못된 지소미아 연장 결정을 결코 용납할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Δ경제 보복과 관련해 아베 정부의 어떠한 입장 발표도 없었고 Δ강제동원 피해자들에 대한 사죄와 배상도 없었으며 Δ지소미아는 애초에 체결되지 말았어야 할 협정이라는 이유에서다.

박 대표는 "지소미아 조건부 연장 결정에는 아베 정권의 뒷배를 봐주고 있는 미국 정부의 무례한 강압이 작용하지 않았나 생각한다"며 "이 같은 굴욕적 상황에 대해 참담함을 금할 수 없다"고 말했다.

우동희씨도 "믿었던 도끼에 발등을 찍히니 더욱 화가 나고, 문재인 정부는 촛불의 무서움을 알아야한다"면서 "학교와 광장에서 더 열심히 싸울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일본 불매운동에 동참했던 마트노조 관계자 역시 "마트 노동자들은 강제징용 판결과 관련해 일본상품 거부 안내 배지를 달고 현장에서 투쟁해왔다"며 오늘은 온 국민이 잊을 수 없는 치욕적인 날"이라고 말했다. 이어 "미국 굴욕외교에 맞서 마트 노동자들도 끝까지 투쟁하겠다"고 덧붙였다.

아베규탄 시민행동은 지소미아 조건부 연장 결정과 관련해 오는 23일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지소미아 파기 촉구 긴급 기자회견을 개최하고, 26일에는 시민사회 대표자회의를 개최해 대책을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아베규탄 시민행동은 이날 별도 성명을 통해 "문재인 정부에 협정 종료를 요구한다"며 "그렇지 않을 경우 불매운동과 촛불로 나타난 국민의 투쟁은 아베와 미국, 친일 적폐세력 뿐 아니라 적폐 협정을 온존하고 적폐 세력에 면죄부를 주며 협치하는 문재인 정부까지 겨냥하게 될것"이라고 경고했다.

minssun@news1.kr

포토&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