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politics

홍준표 "文정권서 경제 폭망"..유시민 "외교·남북관계 성과"

입력 2019.11.23. 00:35
자동 요약

노무현재단 유시민 이사장과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가 22일 KBS 1TV 정치토크쇼 '정치합시다'에서 만나 또다시 설전을 벌였다.

홍 전 대표가 "문재인 정권만큼 쇼 잘하는 정권이 없더라"고 쏘아붙이자, 유 이사장은 "정책은 잘하고 있다고 본다. 쇼는 안 하고 있다"고 맞받았다.

홍 전 대표는 "광화문 집회는 조국 때문에 분해서 나온 것이고, 서초동 집회는 관제 집회"라며 "광장에서 하소연하는 것은 권력을 갖지 못한 야권에서 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洪 "文정권, 연비제로 좌파연대 승리구도..패스트트랙이 총선 변수"
柳 "구도·인물로는 야권이 총선 불리..이슈에선 與 유리하지 않아"
'조국사태' 신경전.."진보, 부패하고 있다" vs "권력 사용해 만든 부 없어"
노무현재단 유시민 이사장과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가 6월 3일 유튜브 공동방송을 통해 공개 '토론배틀'을 벌이는 모습[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이슬기 기자 = 노무현재단 유시민 이사장과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가 22일 KBS 1TV 정치토크쇼 '정치합시다'에서 만나 또다시 설전을 벌였다.

이들이 방송에 나란히 출연해 토론한 것은 지난 6월 유튜브 공동방송 '홍카레오'와 지난달 MBC TV '100분 토론' 20주년 특집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다.

이날 토론은 사회자가 제시하는 큰 틀의 주제에 대해 두 사람이 자유롭게 의견을 주고받는 식으로 진행됐다.

이들의 시각이 가장 엇갈렸던 부분 가운데 하나는 바로 임기 반환점을 돈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에 대한 평가였다.

먼저 홍 전 대표는 "국민이 초기에는 기대를 많이 했는데, 실업은 넘쳐나고 경제는 폭망했다. 외교는 '왕따'가 됐다"며 "안보 문제만 하더라도 나라를 지키는 군대인지, 북에 아부하는 군대인지 이해가 안 될 정도로 나라가 무너져 내렸다"고 혹평했다.

이에 유 이사장은 "반 정도는 만족하는 편이고, 반 정도는 불만족하는 편이라고 판단한다"며 "외교, 국방, 안보, 남북관계 쪽은 성과가 있었다. 저출산·고령화, 일자리는 성과가 미흡하다"고 반박했다.

홍 전 대표가 "문재인 정권만큼 쇼 잘하는 정권이 없더라"고 쏘아붙이자, 유 이사장은 "정책은 잘하고 있다고 본다. 쇼는 안 하고 있다"고 맞받았다.

내년 4월 총선과 관련해서는 유 이사장은 "구도로는 현 야권이 불리한 것 같다"고 전망했다.

그는 "진보 쪽은 더불어민주당, 정의당이 원래부터 있었지만, 보수는 오랜 기간 하나로 묶였다가 여러 개로 쪼개졌다"며 "정계개편 없이 선거를 치르면 여권이 유리하다"고 내다봤다. 또 "이슈 면에선 여당에 유리하다고 말하기 어렵고, 인물로는 야권이 불리하다"고 언급했다.

홍 전 대표는 "문재인 정권이 국회에서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통과시켜 좌파연대가 민심과 다르게 승리하는 구도를 짜려고 한다"고 주장했다. 또 내년도 정부 예산안 규모가 500조원이 넘은 것을 언급하며 "퍼주기 복지로 서민들 표를 긁어모으려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을 어떻게 막을지, 패스트트랙 수사를 돌파할지가 선거의 변수가 될 것"이라고 관측했다.

이들은 지난 몇 달 간 정국을 강타했던 '조국 사태'에 대해서도 날카로운 신경전을 벌였다.

홍 전 대표는 "기득권과 특권을 누린 조국을 어떻게 진보라고 볼 수 있나"라면서 "진보의 탈을 쓴 그런 사람들이다. 지금은 거꾸로 보수는 분열하고, 진보는 부패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자 유 이사장은 "뭐가 부패했나"라며 "조국 전 장관이 권력을 사용해 부를 만든 것이 한 건이라도 있나.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최근 조국 사태로 인한 서초동·광화문 집회에 대한 시각도 엇갈렸다.

홍 전 대표는 "광화문 집회는 조국 때문에 분해서 나온 것이고, 서초동 집회는 관제 집회"라며 "광장에서 하소연하는 것은 권력을 갖지 못한 야권에서 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유 이사장은 "여론과 권력기관의 행동에 차이가 클 때 광장정치가 생긴다"며 "조국 사퇴 찬반 여론은 비슷했지만, 언론 보도는 99%가 '조국은 죽일 놈'으로 나왔던 것"이라며 언론의 편향보도 문제를 지적했다.

이에 홍 전 대표는 "(조 전 장관이) 죽일 놈 맞다"고 맞받아치기도 했다.

dk@yna.co.kr

추천 뉴스 1

연령별 많이 본 뉴스

전체
연령별 많이 본 뉴스더보기

추천 뉴스 2

추천 뉴스 3

추천 뉴스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