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나경원, 귀국 직후 황교안 찾아 "美에 구국 단식 의지 전달"

김보연 기자 입력 2019.11.23. 10:07 수정 2019.11.23. 12:1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전날 靑 앞에서 철야 농성한 黃 "잘 싸워보자"

羅 "美의회 '방위비 협상, 한미동맹에 영향 미쳐선 안된다' 공감"

한·미 방위비 분담금 특별협정 협상을 위해 미국을 방문했던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당초 귀국일을 하루 앞당긴 23일 오전 5시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나 원내대표는 공항에서 곧바로 황교안 대표가 단식 농성 중인 청와대 앞으로 향했다. 단식 나흘째에 접어든 황 대표는 전날 처음으로 청와대 앞에서 텐트를 치고 철야 농성을 했다.

자유한국당 나경원(오른쪽) 원내대표가 2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단식 농성 중인 황교안 대표를 찾아 손을 맞잡고 있다./뉴시스

나 원내대표는 황 대표를 만나 전날 정부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의 종료를 조건부 연기한 것에 대해 "문재인 정권이 한·일 갈등을 지소미아 문제와 연계시킨 것에 대해 미국에서 우려가 굉장히 크지 않았나"라며 "이런 미국의 우려와 황 대표님의 구국 단식, 국민들의 저항이 있으니 문재인 정권이 일단은 조건부 연기 결정을 내려 정말 다행"이라고 했다.

나 원내대표는 "지소미아 중단 결정을 했던 것이 앞으로 방위비 협상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모르겠다"며 "미국을 방문해 많은 국민들이 한미동맹을 중요시한다는 것과 대표님의 의지도 잘 전달하고 왔다" 했다. 그러면서 "대표님의 뜻을 잘 받들어 원내에서도 최선을 다하도록 하겠다"며 "대표님이 건강을 잃으실까 너무나 걱정된다"고 했다.

황 대표는 "사실 (단식의) 시작은 선거법 개정안 때문이었다. 잘 싸워보자"라고 답했다. 황 대표가 단식하면서 조건으로 내건 지소미아 연장은 관철됐으나, 나머지 연동형 비례대표제 선거법 개정안·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공수처법) 철회를 위해 투쟁을 계속하겠다는 뜻을 강조한 것이다.

나 원내대표는 황 대표와 15분가량 비공개로 대화한 뒤 연합뉴스 기자와 만나 "황 대표님의 뜻은 지소미아 파기 반대와 선거법 개정·공수처 설치 법안 저지인데, 이것이 곧 한국당의 뜻이고 대한민국을 걱정하는 국민들의 뜻"이라고 했다. 그는 "이런 뜻을 잘 관철할 수 있도록 국회에서 하나하나 논의하고 풀어갈 부분은 풀어가겠다"며 "정기국회가 마무리되는 과정이니 여당과 여러 가지 논의와 협상을 이어가겠다"고 했다.

방미 성과에 대해서는 "한미동맹을 중시하는 대다수의 국민들이 있다는 것을 미국이 분명히 인식하면서 조금 더 합리적인 근거를 갖고 방위비 협상을 진행하고, 협상 과정상 여러 갈등이 있어도 주한미군 철수나 감축에 이르는 레드라인까지 가서는 안 된다는 점을 분명히 전달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미 의회에선 트럼프 정부의 방위비 협상이 한미동맹에 영향을 미쳐선 안 된다는 데 상당히 공감했고 미 행정부에도 충분히 우리 입장을 전달했다"며 "이와 관련해 하원 외교위와 군사위가 선언문 등 추가적인 행동을 해주기로 약속했다"고 했다.

나 원내대표는 한·미 방위비 분담금 협상의 공정한 합의를 촉구하기 위해 지난 20일 더불어민주당 이인영·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와 함께 미국 워싱턴DC를 찾았다.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