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세계일보

[단독] 미 전략폭격기, 동해상으로 출격..북한·러시아 견제 의도

박수찬 입력 2019.11.24. 11:00 수정 2019.11.24. 11:17

미 공군 B-52 전략폭격기가 동해상으로 출격했다.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카디즈)에는 진입하지 않았으나, 북한 핵협상과 관련해 북한의 반발이 지속되는 상황에서 북한에 대한 견제와 함께 일본의 안보불안감을 덜어주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23일 민간항공추적 사이트 에어크래프트 스팟(Aircraft Spots)에 따르면, 미 괌 앤더슨 공군기지에 있던 B-52 1대가 전날 밤 동해상으로 출격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전략폭격기 B-52의 비행경로. 에어크래프트 스팟 캡쳐
미 공군 B-52 전략폭격기가 동해상으로 출격했다.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카디즈)에는 진입하지 않았으나, 북한 핵협상과 관련해 북한의 반발이 지속되는 상황에서 북한에 대한 견제와 함께 일본의 안보불안감을 덜어주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23일 민간항공추적 사이트 에어크래프트 스팟(Aircraft Spots)에 따르면, 미 괌 앤더슨 공군기지에 있던 B-52 1대가 전날 밤 동해상으로 출격했다. B-52는 큐슈 서부 해역 상공을 지나 동해상으로 진입, 카디즈와 일본방공식별구역(JADIZ) 경계선을 따라 북동쪽으로 비행해 쓰가루 해협까지 진출했다. 이후 쓰가루 해협을 통해 태평양으로 진출, 괌으로 복귀했다. 미 공군 KC-135R 공중급유기가 비행을 지원했으며, 일본 항공자위대 F-15 전투기도 함께 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같은 비행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시한이었던 22일 밤 12시를 전후로 이뤄진 것으로, 지소미아 종료 시 일본 내에서 발생할 수 있는 안보불안감을 불식시키고 미·일 안보협력 의지를 과시하려는 행보로 풀이된다. 또한 북·미 비핵화 협상이 교착상태인 상황에서 미국에 대북적대시정책 철회를 요구하는 북한의 추가 도발을 억제하려는 의도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

박수찬 기자 psc@segye.com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