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키즈맘

故 구하라 측 "장례 비공개, 팬 조문 빈소 별도 마련"

이진경 입력 2019. 11. 25. 09:40

기사 도구 모음

故 구하라(28) 측이 유가족 뜻에 따라 장례를 비공개로 진행하되, 팬들의 조문을 위한 별도 빈소를 마련한다고 전했다.

구하라 측에 따르면 유족 및 친지, 지인들은 강남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서 25일 오전 8시부터 조문이 가능하다.

구하라 측은 "고인이 마지막까지 편안하게 갈수 있도록 유족과 함께 비공개로 진행되는 강남세브란스병원에는 방문 및 취재를 삼가해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라고 강조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이진경 기자 ]

故 구하라(28) 측이 유가족 뜻에 따라 장례를 비공개로 진행하되, 팬들의 조문을 위한 별도 빈소를 마련한다고 전했다. 

구하라 측에 따르면 유족 및 친지, 지인들은 강남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서 25일 오전 8시부터 조문이 가능하다. 발인 등 모든 절차는 비공개로 진행된다.

반면 팬과 언론 관계자들은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 1호실에서 25일 오후 3시부터 27일 밤 12시(자정)까지 조문이 가능하다.

구하라 측은 "고인이 마지막까지 편안하게 갈수 있도록 유족과 함께 비공개로 진행되는 강남세브란스병원에는 방문 및 취재를 삼가해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라고 강조했다.

구하라는 24일 오후 6시께 서울 강남구 청담동의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으며, 지난 2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침대에 누워있는 사진과 함께 "잘자"라는 메시지를 남긴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그가 극단적 선택을 했을 가능성을 포함한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사인을 조사 중이다.

(사진= 구하라 인스타그램)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Copyright (c) 2011 KIZMOM.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