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세계일보

'종로 안 비켜주는데 있자니 비루하고'.. 우상호가 전한 임종석 속내

박태훈 입력 2019.11.25. 11:16 수정 2019.11.25. 14:56

  586세대(50대, 1980년대 학번) 대표 주자로 문재인 정권 2인자 소리까지 들었던 임종석(오른쪽) 전 청와대 비서실장이 '불출마' 선언을 한 이유가 조금씩 드러나고 있다.

그 이유 중 하나가 서울 종로 출마를 염두에 뒀지만 정세균 전 국회의장이 비켜줄 것 같지 않는데 대기하는 것을 비루(피부가 헐고 털이 빠져 형편없는 모양)하게 느꼈기 때문인 것으로 전해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의원(왼쪽),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오른쪽). 연합뉴스
 
586세대(50대, 1980년대 학번) 대표 주자로 문재인 정권 2인자 소리까지 들었던 임종석(오른쪽) 전 청와대 비서실장이 '불출마' 선언을 한 이유가 조금씩 드러나고 있다. 그 이유 중 하나가 서울 종로 출마를 염두에 뒀지만 정세균 전 국회의장이 비켜줄 것 같지 않는데 대기하는 것을 비루(피부가 헐고 털이 빠져 형편없는 모양)하게 느꼈기 때문인 것으로 전해졌다.  

1기 전대협 부의장으로 임종석 전 실장(3기 전대협 의장)의 학생 운동권 선배였던 더불어민주당 우상호(사진 왼쪽) 의원은 25일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나와 임 전 실장을 만나 이러한 내용의 말을 들었다고 했다.

우 의원은 "(지난 주 임 전 실장을) 만났다"면서 "지역구 종로를 (정세균 전 국회부의장이) 어차피 넘겨주지 않을 것 같은데 대기하면서 이렇게 생활하는 것 자체가 비루하게 느껴지는 게 있고"라고 출마 지역구 문제가 임 전 실장의 결심에 영향을 미쳤음을 시사했다.

이어 "제가 전에 말했듯이 남북 관계가 많이 막히니까 차라리 제도권 정치에 있는 것보다는 나가서 남북 관계에 기여하는 게 훨씬 더 임종석이라는 사람의 정체성에 맞는 게 아닌가, 이런 고민을(한 것 같았다)"고 덧붙였다. 

또 "소위 586그룹들을 기득권 세력으로 몰아가는 것에 대해서 자기가 (아니다며) 던지는 걸 한번 보여 주겠다 이런(생각이 있었던 듯하다)"고 설명했다.  

우 의원은 "다만 임 전 실장이 이 문제로 인해서 동료나 선후배들, 같이 활동했던 분들에게 불똥이 옮겨간 것에 대해서 당혹해한다"고 소개했다. 즉 "임종석 전 실장은 '나는 제도권 정치를 떠나서 통일운동에 기여하겠다' 라고 말했지 586들 다 동반 다 죽자, 이렇게 이야기한 적이 없는데(마치 586동반퇴진을 권하는 듯 해석이 돼  임 전 실장이) 약간 당황하는 그런 이야기를 좀 나눴다"고 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