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뉴시스

'투자의 신' 짐 로저스 "日은 쇠퇴 중, 韓은 아시아서 가장 흥미로운 곳 될 것"(종합)

고은결 입력 2019.11.25. 14:17

세계적 투자가인 짐 로저스 비랜드 인터레스츠 회장이 아시아에서 가장 흥미로운 투자처로 한국을 꼽았다.

짐 로저스 회장은 25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한·아세안 CEO 서밋'에서 "드라마틱한 변화가 일어나는 아시아에서 한국은 앞으로 가장 흥미로운 곳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짐 로저스 회장은 그러면서 "풍부한 자원, 낮은 부채, 6억명의 엄청난 인구를 가진 아세안은 새로운 리더로 부상하고 동북아시아와 함께 세계의 번영을 이끌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5일 부산 벡스코 '한·아세안 CEO 서밋'에서 주제발표
"동서 철길 재건되면 한반도는 글로벌 교통 허브 될 것"
"아세안 지역개발로 새 교통루트 창출..세계 번영 이끌 것"
[서울=뉴시스] 짐 로저스 비랜드 엔터프라이즈 회장. 사진 대한상의

[서울=뉴시스]고은결 기자 = 세계적 투자가인 짐 로저스 비랜드 인터레스츠 회장이 아시아에서 가장 흥미로운 투자처로 한국을 꼽았다.

짐 로저스 회장은 25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한·아세안 CEO 서밋'에서 "드라마틱한 변화가 일어나는 아시아에서 한국은 앞으로 가장 흥미로운 곳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1세션에서 '글로벌 무역환경의 변화와 아세안의 역할'을 주제로 발표한 짐 로저스 회장은 "일본은 정점을 찍은 뒤 쇠퇴 중인데 반해 한반도는 북한의 자원·노동력과 남한의 자본·제조업이 결합해 경제 부흥을 이끌 것"이라며 이 같이 평가했다.

그는 "일대일로, 시베리아 횡단 철도를 잇는 동서의 철길이 재건되면 한반도는 글로벌 교통의 허브가 될 것"이라며 "미얀마와 다른 동남아시아 지역에서 개발되는 새로운 교통 루트는 역사상 드문 일"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아세안 지역 개발로 새로운 교통루트가 창출되고 있다. 아세안은 새로운 무역 루트와 시장으로 발전해 세계의 번영을 이끌 것"이라고 부연했다.

짐 로저스 회장은 그러면서 "풍부한 자원, 낮은 부채, 6억명의 엄청난 인구를 가진 아세안은 새로운 리더로 부상하고 동북아시아와 함께 세계의 번영을 이끌 것"이라고 말했다.

워렌 버핏, 조지 소로스와 함께 세계 3대 투자가로 꼽히는 로저스 회장은 1973년 ‘퀀텀펀드’를 설립해 10년간 수익률 4200% 기록한 세계적인 투자의 귀재다. 그는 아시아 시대의 도래를 예측하고 싱가포르에 정착했다.

로저스 회장은 과거에도 "19세기는 영국, 20세기는 미국의 시대였다면 21세기는 아시아의 시대가 될 것"이라며 "아세안 지역의 막대한 천연자원과 내수시장을 활용하면 한국에게 큰 기회가 될 것"이라고 전망한 바 있다.

꾸준히 한반도를 주목한 짐 로저스 회장은 '앞으로 5년 한반도 투자 시나리오'라는 제목의 저서를 내고, 남한과 북한의 경제통합 이후 상황을 예측하기도 했다.

한편 이번 행사에서는 짐 로저스 회장을 비롯해 정현택 현대자동차그룹 모빌리티사업실장, 조 스터드웰 아시아경제전문 저널리스트가 주제 발표를 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keg@newsis.com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