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서울신문

日도쿄대 교수 "중국인은 안뽑는다..차별받는 게 당연" 트윗 파문

김태균 입력 2019.11.26. 14:31 수정 2019.11.26. 15:31

일본 도쿄대의 젊은 교수가 인터넷상에서 '혐중 헤이트스피치'(중국 혐오 선동 발언)를 해 물의를 빚고 있다.

대학 측은 사과를 했지만, 해당 교수는 자신이 뭘 그렇게 잘못했냐며 반발하고 있다.

26일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도쿄대 대학원 정보학부 소속 오사와 쇼헤이(31) 특임교수는 지난 20일 자신의 트위터에서 중국인은 능력이 달리기 때문에 고용할 수 없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일본 도쿄대 대학원 오사와 쇼헤이(31) 특임교수의 트위터.

일본 도쿄대의 젊은 교수가 인터넷상에서 ‘혐중 헤이트스피치‘(중국 혐오 선동 발언)를 해 물의를 빚고 있다. 대학 측은 사과를 했지만, 해당 교수는 자신이 뭘 그렇게 잘못했냐며 반발하고 있다.

26일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도쿄대 대학원 정보학부 소속 오사와 쇼헤이(31) 특임교수는 지난 20일 자신의 트위터에서 중국인은 능력이 달리기 때문에 고용할 수 없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데이지’(Daisy)라는 인공지능(AI) 개발회사의 대표를 맡고 있는 오사와 교수는 트위터에 “폐사에서는 중국인은 뽑지 않습니다”, “애초부터 중국인은 면접에 부르지 않습니다. 서류에서 탈락입니다”라고 썼다. 이어 “자본주의의 관점에서 볼 때 퍼포먼스가 낮은 노동자는 차별받는게 당연한 것입니다”라고도 했다.

이에 ‘민족차별이다’, ‘헤이트스피치다’ 등 비난이 잇따르자 도쿄대는 24일 홈페이지를 통해 “불쾌하게 느끼신 모든 분들께 깊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도쿄대는 “교원 개인이나 그가 겸직하는 조직에 관련된 것으로 도쿄대의 활동과는 전혀 관계가 없으며, 일부 구성원에게서 이런 글이 나온 것은 대단히 유감”이라고 했다.

그러나 오사와 교수는 자신에 쏠리는 비난에 강하게 반발했다. 그는 “개인 계정에서 이뤄진 사기업에 관한 발언으로, 도쿄대의 생각을 대표하는 것이 아니다”라며 “일부에서 주장하고 있는 ‘차별선동 혐오발언이며 인종차별 및 홀로코스트(대학살)를 조장하는 것이다’와 같은 주장은 논리적 비약이 큰 것이다”며 “부당한 ‘수(數)의 테러’에 굴복할 생각이 전혀 없다”고 응수해 또다시 비난을 받고 있다.

오사와 교수는 ‘AI 구국론’ 등 책을 쓴 인물로 TV 방송 등에도 출연했다.

도쿄 김태균 특파원 windsea@seoul.co.kr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