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서울신문

희귀 '분홍색 코끼리' 케냐서 포착..어미 뒤 졸졸

권윤희 입력 2019.11.28. 13:56 수정 2019.11.28. 14:11

야생에서 보기 힘든 분홍색 코끼리가 포착됐다.

코끼리를 촬영한 이집트 출신 사진작가 모스타파 엘브로로시는 "분홍색 아기 코끼리가 어미 곁을 졸졸 따라다녔다"면서 "보기 드문 광경이었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분홍색 코끼리가 태어났다는 소식을 라디오를 통해 들은 뒤 카메라를 챙겨 오랜 시간 사파리를 돌아다녔다"라면서 "다행히 코끼리가 태어난 지 8시간 만에 촬영에 성공했다"라고 덧붙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나우뉴스]

사진=모스타파 엘브로로시 페이스북

야생에서 보기 힘든 분홍색 코끼리가 포착됐다. 데일리메일은 27일(현지시간) 케냐 마사이마라 국립공원에서 희귀 코끼리가 태어났다고 전했다.

올 4월 태어난 코끼리는 어미의 보호 아래 건강하게 자라고 있다. 코끼리를 촬영한 이집트 출신 사진작가 모스타파 엘브로로시는 “분홍색 아기 코끼리가 어미 곁을 졸졸 따라다녔다”면서 “보기 드문 광경이었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분홍색 코끼리가 태어났다는 소식을 라디오를 통해 들은 뒤 카메라를 챙겨 오랜 시간 사파리를 돌아다녔다”라면서 “다행히 코끼리가 태어난 지 8시간 만에 촬영에 성공했다”라고 덧붙였다.

사진=모스타파 엘브로로시
사진=모스타파 엘브로로시 페이스북

알비니즘(albinism, 백색증) 때문에 눈과 피부가 모두 분홍색인 새끼 코끼리는 무리 사이에서도 단연 눈에 띈다. 멜라닌 합성 결핍으로 눈과 피부, 털 등에서 색소 감소가 나타나는 선천성 유전질환인 백색증은 매우 드문 현상이다. 종에 따라서는 10만분의 1 확률로 나타난다.

햇빛이 닿으면 눈이 멀거나 피부에 문제가 생겨 생존이 어렵다. 강렬한 햇살이 온종일 내리쬐는 아프리카에서 알비노 코끼리가 포착된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다. 아프리카에서 알비노 코끼리가 목격된 것은 2009년과 2017년 등으로 손에 꼽을 정도다.

사진=모스타파 엘브로로시 페이스북
사진=모스타파 엘브로로시

올 3월 남아공 크루거 국립공원에서 생후 3주 정도 된 분홍색 새끼 코끼리가 발견된 적이 있지만, 부분적으로 피부만 분홍색을 띠고 눈자위는 정상적인 검은빛을 띠는 루시즘(leucism) 코끼리였다.

한편 아시아에서는 알비니즘 코끼리가 신비한 생명체인 영물(靈物)로 여겨진다. 인도에는 마야부인이 6개의 상아를 가진 흰 코끼리가 옆구리로 들어오는 태몽을 꾼 뒤 석가모니를 낳았다는 전설 같은 이야기도 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