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경찰, '순국결사대 명단' 확보..전광훈 목사 연관성 조사

이수진 기자 입력 2019.11.28. 21:08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경찰이 한기총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는 소식을 이틀 전에 전해드렸습니다. JTBC 취재결과, 전광훈 목사 측근의 휴대전화에서 순국결사대. 다시 말해서 시위를 하다가 청와대에 진입할 사람들의 명단이 나왔습니다. 전 목사는 내란선동 혐의로 고발을 당한 상태입니다.

이수진 기자입니다.

[기자]

[전광훈/한기총 대표회장 (지난 9월 26일) : 10월 3일 '4·19식'으로 청와대에 진입하여 문재인을 끌어낼 생각입니다.]

한기총 대표를 맡고 있는 전광훈 목사가 지난달 3일 광화문 집회를 준비하면서 이른바 순국 결사대 앞에서 한 말입니다.

[전광훈/한기총 대표회장 (지난 9월 26일) : 다음은 사다리 전법인데… 사다리를 놓고 버스(차 벽) 위로 올라가야 해. 버스를 뛰어넘어야 하니까.]

순국결사대는 일주일 뒤 집회에서 실제로 청와대 진입을 시도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수십 명이 연행됐고, 이를 저지하려던 경찰관이 다치기도 했습니다.

한기총의 내란 선동 혐의 등을 조사하고 있는 경찰은 지난 26일 사무실을 압수수색하는 과정에서 순국결사대 명단을 확보했습니다.

이를 바탕으로 폭력 집회를 누가 주도했는지, 고발된 것처럼 내란선동이 있었는지를 조사 중입니다.

이에 대해 한기총 핵심 관계자는 전광훈 목사와 순국결사대는 관련이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은재/한기총 대변인 : 전광훈 목사님은 사실 별로 관련이 없어요. 그 집회에 관련된 내용은 다 내가 기획하고 내가 한 거지.]

청와대 진입도 퍼포먼스였을 뿐이라고 말했습니다.

경찰은 순국결사대와 전광훈 목사가 연관돼 있는지를 들여다보고 있습니다.

고발을 당한 전광훈 목사는 경찰의 출석 요구에 4번째 불응한 상태입니다.

(화면출처 : 유튜브 너알아tv·순국결사대tv 등)

이 시각 추천뉴스

    실시간 주요이슈

    2020.01.27. 00:02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