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KBS

日 후쿠시마 원전, 방사성 물질 유출..기준치 20만 배↑

황현택 입력 2019.11.28. 21:54 수정 2019.11.28. 22:11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사고 원전에 대한 재가동을 승인했다는 소식을 어제(27일) 전해드렸는데요.

결국 우려했던 일이 벌어졌습니다.

원전에서 인체에 치명적인 방사성 물질, 세슘 등이 유출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기준치의 최소 20만 배가 넘는 고농도입니다.

도쿄에서 황현택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후쿠시마 제1 원전 120m 높이 배기탑입니다.

2011년 연쇄 폭발로, 배기탑 내부는 방사성 물질에 심하게 오염된 상태입니다.

여기서 흘러나온 빗물 등은 한 곳에 모아지고, 수위 40cm가 되면 전용 탱크로 보내지는 구조입니다.

그런데 이 작업을 하지 않았는데도 수위가 저절로 낮아졌습니다.

집수대에 구멍이 나 오염수가 지하로 흘러들어갔을 가능성이 큰 건데 최근 한 달여 동안 이런 일이 8차례나 있었습니다.

도쿄전력은 "오염수 유출 사고를 부정할 수 없다"며 정밀 조사에 착수했습니다.

[도쿄전력 관계자/음성변조 : "수위 변화로 인해 누설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유출량 등을) 확인하고 있습니다."]

문제는 유출된 방사성 물질의 농도입니다.

최근 조사에서 인체에 치명적인 '세슘 137'은 오염수 1ℓ 당 무려 2천만 베크렐이 검출됐습니다.

배출 허용 기준의 20만 배가 넘는 수치입니다.

[반 히데유키/원자력자료정보실 대표 : "원래대로라면 보관하지 않으면 안 되는 농도입니다. 세슘에 오염된 차나 물, 우유를 마실 때 기준이 (리터당) 10베크렐입니다."]

일본 정부는 아직 별다른 입장을 내지 않았습니다.

도쿄전력은 이번 사고로 환경에 미치는 영향은 확인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위험 물질이 사라졌는데 위험하지는 않다는, 이번에도 납득하기 어려운 설명뿐입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황현택입니다.

황현택 기자 (news1@kbs.co.kr)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