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정치

곽상도 "유재수를 부산 부시장에 앉힌 사람은 이호철"

김형원 기자 입력 2019.11.29. 03:12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靑 감찰중단 의혹]
"부산시, 정권실세 이호철과 유재수 통해 '블록체인 특구' 따내"
15년前 '민경찬 게이트' 청문회땐 유재수가 이호철 대신 출석
이호철, 유재수

자유한국당 '친문(親文) 게이트' 진상조사위원장을 맡은 곽상도 의원이 28일 "정권 실세인 이호철 전 청와대 정무수석이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인사에 개입했다는 제보가 입수됐다"고 했다. 부산 지역 출마를 저울질하던 이 전 수석이 자신과 가까운 유 전 부시장을 부산시청에 입성시키는 데 영향력을 발휘했다는 의혹이다. 실제 강원 출신인 유 전 부시장이 아무런 연고도 없는 부산시 경제부시장으로 영전(榮轉)한 것을 두고 지역사회에서는 "정권의 낙하산"이라는 이야기가 돌았다.

◇이호철-유재수 커넥션 의혹 제기

곽 의원은 이날 의원총회에서 "최근 부산시가 문재인 정권의 역점 사업인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로 지정됐다"며 "(친문 성향의) 김경수 경남지사, 송철호 울산시장도 유치전에 나섰지만, 부산시가 사업을 따낸 배경에는 영향력이 더 센 이모(이호철 전 민정수석)씨라는 분이 있지 않았느냐는 의혹이 있다"고 했다. 이 전 수석은 양정철 민주연구원장,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함께 '3철'로 불리면서 문 대통령의 핵심 측근으로 꼽힌다. 3철 가운데 유일한 부산 출신인 이 전 수석은 최근 지역에서 출마설이 돌았다. 곽 의원은 본지 통화에서 "이 전 수석이 자신과 아주 가까운 유재수씨를 부산시 경제부시장으로 앉혔고, 그를 대리인으로 내세워 부산시가 '블록체인 특구' 유치전에서 승리할 수 있도록 힘쓰면서 본인도 이와 관련한 혜택을 보려 했던 것 아니냐는 것이 제보 요지"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최근 이 전 수석이 '시끄러운 일이 발생했다'면서 다시 중국으로 떠났다는 제보도 받았는데, 시끄러운 일이란 게 '유재수 감찰 무마 의혹' 아니겠느냐"고 했다.

경제 관료 출신인 유 전 부시장은 실제로 부산시가 지난 7월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로 지정되는 데 핵심적 역할을 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부산시는 이로 인해 895억원에 이르는 생산 유발 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곽 의원은 "유 전 부시장 경력에서 부산과의 거의 유일한 접점은 노무현 정권 당시 청와대에서 근무하면서 친노 진영과 두터운 친분을 쌓았다는 것"이라고 했다. 유 전 부시장은 노무현 정부 출범 당시 재정경제부 공무원으로 대통령직 인수위원회에 파견됐고 이후 청와대 민정수석실 행정관으로 일했다. 당시 직속상관이 이호철 민정비서관, 문재인 민정수석이었다.

◇'민경찬 게이트' 때도 유재수가 이호철 대신 출석

최근 유 전 부시장 감찰 무마 의혹으로 15년 전 '민경찬 게이트'도 다시금 주목받고 있다. 이는 노무현 전 대통령의 형 건평씨의 처남인 민경찬씨 투자사가 단기간에 653억원을 모금한 사건이다. 민씨가 모금 과정에서 주변에 청와대와 '특수관계'임을 과시했다는 증언도 나왔다. 즉각 국회에서 '민경찬 게이트' 청문회가 추진됐고, 당시 문재인 민정수석, 이호철 민정비서관이 증인으로 채택됐다. 하지만 실제 출석한 것은 '유재수 행정관'이었다. 청문회에서 야당 측은 '문재인 민정수석과 (민경찬씨가) 접촉했느냐'고 추궁했지만, 유 전 부시장은 '보도 내용을 봤다'고만 했다. 문 대통령은 청문회 당일 민정수석에서 사퇴했었다.

노무현 청와대에 근무했던 인사들은 '유재수 감찰 무마' 의혹의 길목마다 영향력을 행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0월 국회 정무위 국정감사에선 유 전 부시장의 증인 채택이 여당 반대로 무산되기도 했다. 야당 의원들에 따르면, 당시 노무현 청와대 경제수석실 제2부속실장을 지냈던 더불어민주당 전재수 의원이 강하게 반발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전 의원은 "행정안전위 국감 증인과 중복이어서 (반대)한 것이고 야당 의원들도 납득했다"고 했다. 노무현 청와대에서 민정수석을 지냈던 민주당 전해철 의원도 정무위 국감에서 야당 의원에게 "왜 금융위원장에게 유재수 관련 질문을 하느냐"고 했다.

본지는 이 전 수석 측 반론을 들으려 했으나 연락이 닿지 않았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 전 수석은 청와대와는 무관하다"고 했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