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경향신문

[단독]"유재수 휴대전화 포렌식 하라" 조국 직접 지시, 두 달 뒤 "중단"

유희곤 기자 입력 2019.11.29. 06:00 수정 2019.11.29. 08:01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향신문] ㆍ검, 박형철 청 비서관 진술 확보
ㆍ감찰 무마 청탁 여부·대상 조사

조국 전 법무부 장관(54)이 청와대 민정수석 시절 비위 의혹이 제기된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55·구속·사진)의 휴대전화 디지털포렌식을 직접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실 산하 특별감찰반이 확보한 포렌식 자료는 검찰의 유 전 부시장 뇌물수수 사건 수사에 핵심 증거로 사용됐다.

검찰은 조 전 장관이 비위 증거를 확보하고 ‘철저한 감찰’ 지시를 내린 지 2개월 만에 ‘감찰 중단’을 결정하는 과정에 정권 실세가 간여했는지, 유 전 부시장이 실세들에게 구명활동을 했는지 수사 중이다.

28일 경향신문 취재 결과 조 전 장관은 2017년 10월 특감반이 유 전 부시장 감찰을 시작할 때 휴대전화 디지털포렌식을 하라고 지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감반은 텔레그램 메시지 등을 복원해 유 전 부시장이 사모펀드 운용사 등에서 골프채, 자녀유학비, 항공권 등을 건네받은 정황을 확인했다. 유 전 부시장도 당시 수수 사실은 인정했다.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는 뇌물 5000만원 수수 등 혐의로 지난 27일 유 전 부시장을 구속했다. 2년 전 특감반이 확보한 자료들이 주요 증거가 됐다.

검찰은 지난달 말부터 자택을 포함해 여러 곳을 압수수색했지만 유 전 부시장 휴대전화는 확보하지 못했다. 검찰이 법원에 청구한 유 전 부시장 구속영장의 대부분은 특감반 조사 내용이었다고 한다.

검찰은 최근 박형철 청와대 민정수석실 반부패비서관을 조사하고 “2017년 12월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이던 조 전 장관이 ‘주변에서 (감찰 중단을 요청하는) 전화가 너무 많이 온다’며 유 전 부시장 감찰을 중단하라고 지시했다”는 진술도 확보했다. 박 비서관은 중단 지시 전까지 유 전 부시장 감찰 상황을 수시로 보고했다고 한다.

검찰은 신병을 확보한 유 전 부시장을 상대로 청와대 감찰을 무마하려고 청탁했는지, 했다면 대상자는 누구였는지 등을 우선 조사할 것으로 보인다.

조 전 장관이 감찰 중단을 함께 논의·결정한 상대라고 밝힌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도 소환 대상이다.

유희곤 기자 hulk@kyunghyang.com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