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칼럼

서울신문

충북대 전국 대학 첫 블록체인 전자투표 실시

남인우 입력 2019. 11. 29. 10:51 수정 2019. 11. 29. 11:21

기사 도구 모음

충북대학교가 4차산업혁명의 핵심기술 중 하나인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총학생회 선거를 치러 눈길을 끈다.

29일 충북대에 따르면 전날 블록체인을 활용한 전자투표를 통해 내년도 총학생회장을 비롯한 대의원회, 단과대·학과 학생회장 등 66명을 선출하는 동시선거를 진행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학교와 학생회 후보자 각각 투표결과 데이터 관리, 신뢰성 확보

[서울신문]

충북대 블록체인 투표 시스템

충북대학교가 4차산업혁명의 핵심기술 중 하나인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총학생회 선거를 치러 눈길을 끈다. 전국 대학 가운데 처음이다.

29일 충북대에 따르면 전날 블록체인을 활용한 전자투표를 통해 내년도 총학생회장을 비롯한 대의원회, 단과대·학과 학생회장 등 66명을 선출하는 동시선거를 진행했다.

블록체인의 핵심은 조작 방지를 통한 신뢰성 확보다.

기존 중앙집중식 전자투표 시스템은 투표결과를 하나의 중앙서버에 저장한다. 이 때문에 해커나 시스템 관리자의 조작 가능성이 있다. 반면 충북대가 시도한 블록체인 투표 시스템은 관리자인 학교와 학생회 후보자가 투표결과를 동기화시켜 분산원장에 저장, 각각 관리한다. 분산원장은 사이버상의 투표함이자 투표결과가 저장되는 곳이다. 학교와 후보자가 저마다 투표 데이터를 갖고 있는 것이다. 이 때문에 학교와 후보자가 합심해야만 선거결과 조작을 통한 부정선거가 가능하다. 단독으로 데이터에 손을 대면 조작 사실이 바로 드러난다.

충북대 학생들이 28일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한 전자투표로 총학생회장 선거를 하고 있다. 충북대 제공

충북대가 블록체인을 투표에 접목한 또다른 이유는 투표율 향상이다.

충북대 총학생회장 선거는 투표율 미달로 재선거를 치른 경험이 있다. 하지만 이번에는 59%의 투표율을 기록하며 순조롭게 선거가 마무리됐다.

충북대 경영정보학과 조완섭 교수는 “학생들이 블록체인에 대한 관심이 많아 투표율 향상을 기대했는데 적중했다”며 “지난해 전자투표를 외부업체에서 진행해 학교가 비용을 부담했는데 이번에는 빅데이터 블록체인 연구실 대학원생의 열정페이로 투표를 진행해 발생한 비용이 없다”고 말했다. 조 교수는 “동기화되는 여러개의 분산원장을 상대방과 나눠 가지는 것이 신뢰증진의 핵심”이라며 “다음 선거에는 더 많은 분산원장을 만들어 신뢰성을 더욱 높이겠다”고 덧붙였다.

유럽과 미국 등에서도 블록체인을 활용한 선거 사례가 확산되고 있다.

청주 남인우 기자 niw7263@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