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연합뉴스

"유럽인, 테러·실업·이민보다 기후변화 더 우려"

입력 2019. 11. 29. 18:45

기사 도구 모음

유럽인의 절반 가까이가 실업이나 테러 공격보다 기후변화를 더 우려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29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유럽투자은행(EIB)이 유럽과 미국, 중국 등 30개국의 주민 3만명을 상대로 조사한 결과 유럽 응답자의 47%가 기후변화를 그들의 삶에서 최대의 위협으로 꼽았다.

EIB의 기후 행동, 환경 분야 책임자인 에마 나바로 부사장은 "유럽 시민들은 기후변화와 그것이 그들의 일상과 미래에 미칠 영향에 대해 매우 우려한다"고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브뤼셀=연합뉴스) 김정은 특파원 = 유럽인의 절반 가까이가 실업이나 테러 공격보다 기후변화를 더 우려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29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유럽투자은행(EIB)이 유럽과 미국, 중국 등 30개국의 주민 3만명을 상대로 조사한 결과 유럽 응답자의 47%가 기후변화를 그들의 삶에서 최대의 위협으로 꼽았다.

이는 실업, 대규모 이주, 테러리즘에 대한 우려보다 큰 것이다.

EIB의 기후 행동, 환경 분야 책임자인 에마 나바로 부사장은 "유럽 시민들은 기후변화와 그것이 그들의 일상과 미래에 미칠 영향에 대해 매우 우려한다"고 설명했다.

나바로 부사장은 "흥미롭게도 그들 중 다수는 기후변화를 되돌릴 가능성을 낙관하고 있다"면서 "그러나 불행히도 과학은 다르게 이야기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중국에서는 기후변화를 최대 위협으로 꼽은 비율이 응답자의 73%에 달했다. 미국에서는 그 비율이 39%였다.

전체적으로 기후변화가 일상에 영향을 미친다고 답한 사람은 유럽에서는 응답자의 82%였고, 중국에서는 98%, 미국에서는 76%로 집계됐다.

EIB는 EU의 대출 기구로, 차기 EU 집행위원회가 최우선 과제로 꼽고 있는 기후변화 관련 투자에 자금을 제공하는 역할도 하고 있다.

kje@yna.co.kr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