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연합뉴스

美하원 민주 '트럼프 탄핵추진 속도전'에 공화 '제동걸기'

입력 2019.12.01. 07:18

미국 민주당이 이끄는 하원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 표결 준비를 서두르는 가운데 공화당이 '증인 확대와 균형잡힌 증인 구성'을 요구하며 제동 걸기에 나섰다.

30일(현지시간) 미 정치전문매체 더힐에 따르면 하원 법사위가 트럼프의 '우크라이나 스캔들'에 관한 공개 청문회를 12월 4일 열겠다고 밝힌 상황에서 공화당 법사위 간사 더그 콜린스 의원은 이날 제럴드 내들러 법사위원장(민주)에게 서한을 보내 이같이 요구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법사위 공화간사 "증인 확대해야..클린턴 탄핵때 증인 4분의1도 안돼"
트럼프,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에게 '바이든 의혹' 조사 압박 의혹(PG) [권도윤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워싱턴=연합뉴스) 임주영 특파원 = 미국 민주당이 이끄는 하원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 표결 준비를 서두르는 가운데 공화당이 '증인 확대와 균형잡힌 증인 구성'을 요구하며 제동 걸기에 나섰다.

30일(현지시간) 미 정치전문매체 더힐에 따르면 하원 법사위가 트럼프의 '우크라이나 스캔들'에 관한 공개 청문회를 12월 4일 열겠다고 밝힌 상황에서 공화당 법사위 간사 더그 콜린스 의원은 이날 제럴드 내들러 법사위원장(민주)에게 서한을 보내 이같이 요구했다.

내들러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 탄핵 추진과 관련, 헌법학자 등 4명의 전문가 증인을 불러 법사위의 첫 공개 청문회를 열 계획이다. 이 청문회에서는 대통령 탄핵의 헌법적 근거에 대한 논의가 이뤄진다.

콜린스 의원은 서한에서 "현재 진행 중인 탄핵 절차에 대한 공정성을 보장하고 진실성을 회복하기 위해 청문회 주제에 관해 의견을 개진할 확대된 패널과 균형잡힌 학계 증인들의 구성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그는 과거 민주당 소속인 빌 클린턴 전 대통령 시절 탄핵 추진 과정에서 법사위가 10명과 9명의 학자로 구성된 2개의 전문가 패널을 구성한 것을 거론하며 현재의 증인 구성을 문제 삼았다.

콜린스 의원은 "법사위는 단 4명의 학계 증인들로부터 증언을 들을 것"이라며 "이는 클린턴 탄핵 과정에서 증언을 요청받은 이들의 4분의 1도 안 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이를 고려해 나는 4일에 증언할 청문회 증인의 수를 늘려서 미 국민에게 탄핵에 관해 더 넓은 관점을 제공할 것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미국 공화당 소속 하원 법사위 더그 콜린스 의원 [UPI=연합뉴스]

앞서 민주당이 이끄는 하원이 9월 24일 탄핵조사 개시를 발표한 이후 정보위와 외교위, 정부감독개혁위 등 3개 상임위원회가 조사를 진행해왔으며 공개 청문회와 증거 확보를 주도해온 정보위는 12월 3일께 보고서를 법사위로 넘길 계획이다.

내들러 위원장은 지난 26일 트럼프 대통령에게 서한을 보내 대통령 본인이나 대통령 측 변호사들이 청문회에 참여할지를 12월 1일까지 알려달라고 했지만 트럼프 측은 아직 의견을 밝히지 않았다.

내들러는 또 트럼프 대통령과 법사위 소속 공화당 의원 등에 추가로 서한을 보내 12월 6일까지 향후 탄핵 절차에서 증거를 제시하거나 증인을 부를 의향이 있는지도 알려달라고 요청했다. 하원 민주당은 성탄절 전에 탄핵소추안 표결 완료를 목표로 하고 있다.

zoo@yna.co.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