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황교안, 靑앞 '현장 당무' 보기로..정미경·신보라 '병원행'(종합)

입력 2019.12.02. 11:28 수정 2019.12.02. 17:40

8일간 단식을 중단하고 2일 당무에 복귀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자신의 단식 농성장이던 청와대 사랑채 인근 '투쟁텐트'에서 당무를 보기로 했다.

황 대표는 이어 현장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하며 단식 후 첫 공식 당무를 한 이후 텐트로 들어가 조경태 최고위원 등과 함께 정·신 최고위원을 부축해 밖으로 데리고 나온 뒤 승용차에 태워 병원으로 보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당 관계자 "공수처·연동형비례 철회까지 현장 당무"
黃, 첫 공식당무 최고위 끝난 뒤 鄭·申 부축해 병원 보내
청와대 앞 '투쟁텐트'에서 '현장당무' 시작한 황교안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단식으로 쓰러진 뒤 당무 복귀 첫 날인 2일부터 자신의 단식 농성장이던 청와대 사랑채 인근 '투쟁텐트'에서 당부를 보기로 했다.

(서울=연합뉴스) 박성민 이은정 기자 = 8일간 단식을 중단하고 2일 당무에 복귀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자신의 단식 농성장이던 청와대 사랑채 인근 '투쟁텐트'에서 당무를 보기로 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단식으로 쓰러진 이후 첫 당무로 이곳에서 현장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한 이후 기자들과 만나 "필요하면 당에도 가고 하겠지만, 당무를 여기에서 보겠다"고 밝혔다.

황 대표의 이러한 방침은 단식은 중단했어도 현장에 계속 남아 여권이 강행 기류를 보이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과 연동형 비례대표제가 적용된 선거제 개혁안 저지를 위한 강력한 투쟁을 이어가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당 핵심 관계자는 연합뉴스 기자와 만나 "명확한 시기를 정해놓은 것은 아니지만 단식 3대 조건이던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2개 법안 철회 때까지라고 보면 된다"고 설명했다.

앞서 황 대표는 이날 오전 8시 40분께 투쟁텐트를 방문, 이곳에서 '동조 단식'을 이어간 정미경·신보라 최고위원을 찾아 중단을 권유하는 것으로 단식으로 쓰러진 이후 첫 공개 행보를 시작했다.

단식 8일 차인 지난달 27일 이곳에서 정신을 잃고 쓰러진 뒤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아온 황 대표가 공개된 장소에 모습을 드러낸 것은 닷새 만이다.

황 대표는 텐트 안에 들어가 누워있는 정·신 최고위원을 향해 무릎을 꿇은 채 다가가 손을 잡고 이야기를 시작했고, 이들은 눈물을 흘리며 황 대표를 맞았다.

황 대표는 "고생 많으시다. 쉽지 않은 일을, 나라를 살리기 위해 몸을 던져주셔서 감사하다"며 "국민들과 당원들이 두 사람의 진심을 알았으니 단식을 멈추고 새로운 투쟁으로 들어가자. 몸을 추스르고…"라고 말했다.

단식 중인 정미경-신보라 격려하는 황교안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단식투쟁을 했던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일 청와대 사랑채 앞 투쟁 천막을 방문해 단식 중인 정미경 의원(왼쪽)과 신보라 의원을 격려하고 있다. zjin@yna.co.kr

황 대표는 투쟁텐트에서 정·신 최고위원과 6분가량 대화를 나눈 뒤 인근 '문재인하야 범국민투쟁본부' 천막농성장을 찾아 지지자들과 만나고, 투쟁텐트 맞은편에서 노숙 단식을 하는 보수단체 '청년화랑' 김현진 대표를 격려하기도 했다.

황 대표는 이어 현장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하며 단식 후 첫 공식 당무를 한 이후 텐트로 들어가 조경태 최고위원 등과 함께 정·신 최고위원을 부축해 밖으로 데리고 나온 뒤 승용차에 태워 병원으로 보냈다.

정·신 최고위원이 자신의 권유에도 단식을 계속하겠다는 의지를 보이자 건강을 염려해 억지로라도 단식을 중단시킨 것으로 보인다.

황 대표는 이에 대해 "(단식을) 그만하라고 했다. (둘 다 병원에) 바로 가야 할 것 같다"고 했다.

조 최고위원도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대표께서 건강이 염려돼 그만했으면 좋겠다고 해서 (정·신 최고위원을 텐트에서) 모시고 나왔다"고 전했다.

황교안, 청와대 앞 최고위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단식투쟁을 했던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일 청와대 사랑채 투쟁천막 앞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zjin@yna.co.kr

min22@yna.co.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