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경영고문 로비 의혹' KT 황창규, 이번주 중 檢 송치

이병훈 입력 2019.12.02. 12:01 수정 2019.12.02. 12:04

경찰은 경영고문 부정위촉 의혹을 받는 황창규 KT 회장( 사진)에 대해 이번주 중 수사를 마무리하고 검찰에 송치할 계획이다.

횡령 혐의를 받고 있는 효성그룹 총수 일가 수사도 2주 내에 마무리할 예정이다.

민갑룡 경찰청장은 2일 기자단 질의에 대한 서면 답변에서 황 회장 사건 수사 진행사항에 대해 "이번주 중 마무리 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또 효성그룹 총수 일가 관련 수사에 대해서도 "2주 이내에 정리가 될 것"이라고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뉴시스

[파이낸셜뉴스] 경찰은 경영고문 부정위촉 의혹을 받는 황창규 KT 회장( 사진)에 대해 이번주 중 수사를 마무리하고 검찰에 송치할 계획이다. 횡령 혐의를 받고 있는 효성그룹 총수 일가 수사도 2주 내에 마무리할 예정이다.

민갑룡 경찰청장은 2일 기자단 질의에 대한 서면 답변에서 황 회장 사건 수사 진행사항에 대해 "이번주 중 마무리 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앞서 KT 새노조 등은 지난 3월 서울중앙지검에 황 회장을 업무상배임 혐의 등으로 검찰에 고발했다.

이들은 황 회장이 2014년 취임 이후 정관계 인사 14명을 경영 고문에 위촉하고 수임료로 20억원을 지급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검찰은 4월 해당 사건을 수사하도록 경찰에 지휘를 내렸으며, 경찰은 7월 KT 광화문지사 등을 압수수색하며 강제 수사에 나섰다. 지난 10월에는 황 회장이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기도 했다.

경찰 관계자는 또 효성그룹 총수 일가 관련 수사에 대해서도 "2주 이내에 정리가 될 것"이라고 했다.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 등 총수 일가는 지난 2013년부터 회삿돈으로 자신이 피의자인 형사사건의 변호사 선임비용을 유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지난 4월 참여연대도 효성그룹과 계열사가 조 회장 부자 사건에 400억원의 변호사 비용을 지출했다며 검찰에 고발하기도 했다.

경찰은 지난 10월 이상운 효성 부회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한 데 이어 조 회장을 비공개 소환하는 등 수사 속도를 높여 왔다. 경찰은 조석래 명예회장 소환 여부에 대해서는 "알려줄 수 없다"고 답했다.

#황창규 #효성 #경찰청

bhoon@fnnews.com 이병훈 기자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