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제네시스 훔쳐 전주서 인천까지 250km 달린 13세 소년

박슬용 기자 입력 2019.12.02. 15:47

차량을 훔쳐 전주에서 250여㎞ 떨어진 인천까지 운전한 1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전북 전주완산경찰서는 절도 및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A군(13)를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2일 밝혔다.

A군은 지난달 29일 오후 2시께 전주시 완산구 한 아파트 인근 주차장에 세워진 제네시스 차량을 훔쳐 인천의 한 주차장까지 250㎞를 운전한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결과 A군은 피해자가 잠시 시동을 걸어둔 채 주차해 둔 차를 훔친 뒤 고속도로를 이용해 인천까지 운전한 것으로 드러났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News1 DB

(전주=뉴스1) 박슬용 기자 = 차량을 훔쳐 전주에서 250여㎞ 떨어진 인천까지 운전한 1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전북 전주완산경찰서는 절도 및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A군(13)를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2일 밝혔다.

A군은 지난달 29일 오후 2시께 전주시 완산구 한 아파트 인근 주차장에 세워진 제네시스 차량을 훔쳐 인천의 한 주차장까지 250㎞를 운전한 혐의를 받고 있다.

피해자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폐쇄회로(CCTV) 등을 분석해 A군을 인천에서 붙잡았다.

조사결과 A군은 피해자가 잠시 시동을 걸어둔 채 주차해 둔 차를 훔친 뒤 고속도로를 이용해 인천까지 운전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에서 A군은 “친구를 만나기 위해 훔쳤다”며 범행을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가 만 14세 미만으로 촉법소년이라 형사적 처벌은 불가능할 것으로 보인다”면서 “구체적인 범행 경위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10세 이상 만 14세 미만의 형사미성년자로서 형벌을 받을 범법행위를 한 사람을 촉법소년이라고 한다. 촉법소년은 형사책임능력이 없기 때문에 형벌이 아닌 보호처분을 받게 된다.

hada0726@news1.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