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文 "아이들까지 협상 카드·부모 절규" 작심비판

임경아 입력 2019.12.02. 20:13 수정 2019.12.02. 20:57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데스크] ◀ 앵커 ▶

지금의 국회 마비 상황을 두고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 작심한듯 비판 했습니다.

"사고로 떠나 보낸 아이들까지 협상 카드로 만들어서 부모를 절규하게 해선 안 된다"면서 민생 법안을 조속히 처리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임경아 기자입니다.

◀ 리포트 ▶

2주 전 '국민과의 대화'에서 '민식이 엄마'를 직접 만난 문재인 대통령은 "민식이법의 빠른 통과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박초희/故 김민식군 어머니] "대통령님이 공약하셨습니다. 어린이가 안전한 나라 2019년엔 꼭 이뤄지길 약속 부탁드립니다."

[문재인 대통령] "대통령에게 나아가서는 우리 사회 모두에게 드리는 말씀을 해주신 것 같습니다."

하지만 필리버스터 논란으로 국회가 마비되면서 민식이법 처리가 지연되자 문대통령은 작심한 듯 국회를 비판했습니다.

무엇보다 국민에게 꼭 필요한 법을 흥정거리로 전락시키는 건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자유한국당을 겨냥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안타까운 사고로 아이들을 떠나보낸 것도 원통한데 '우리 아이들을 협상카드로 사용하지 말라'는 절규까지 하게 만들어선 안 됩니다."

문 대통령은 국민보다 당리당략을 우선하는 정치문화는 이제 바뀌어야 한다며 하루속히 민생 법안들을 통과시켜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쟁점없는 법안들조차 정쟁과 연계시키는 정치문화는 이제 제발 그만두었으면 합니다."

문 대통령은 올해 또 법정 처리 시한을 넘긴 예산안과 관련해서도 국회가 위법을 반복하고 있다며 빠른 경기회복을 위해서라도 신속히 처리해 달라고 호소했습니다.

MBC뉴스 임경아입니다.

(영상취재: 이종혁 / 편집: 김민호)

[연관기사]

임경아 기자 (iamhere@mbc.co.kr)

이 시각 추천뉴스

    실시간 주요이슈

    2020.01.26. 23:17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