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내가 아끼던 수사관" 눈물 흘린 윤석열

황성호 기자 입력 2019.12.03. 03:02 수정 2019.12.03. 09:09

"능력 있는 수사관이었다. 안타깝다."

2일 이른바 '백원우팀'에서 근무했던 검찰 수사관 A 씨(48)의 빈소가 차려진 서울 서초구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을 찾은 윤석열 검찰총장(59)은 이렇게 말하며 눈물을 흘렸다고 한다.

윤 총장이 찾았을 때 빈소에는 A 씨의 부인과 두 자녀, 형이 자리를 지키고 있었다.

윤 총장은 2009년 대검찰청 범죄정보2담당관으로 재직할 당시 A 씨와 함께 근무하는 등 인연이 있다고 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靑하명 수사 의혹 파문]
빈소 찾아 2시간반 머물러 유족에 '미안하다' 취지 위로 건네
2009년 대검서 함께 근무 인연
숨진 수사관, 메모지 9장 유서 남겨 윤석열 총장에 "죄송.. 가족 부탁합니다"
침통한 표정의 尹총장 윤석열 검찰총장(가운데)이 2일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전 대통령민정비서관실 소속 검찰 수사관 A 씨의 빈소에서 조문을 마친 뒤 침통한 표정으로 나오고 있다. A 씨는 윤 총장에게 자신의 가족을 배려해 줄 것을 부탁하는 내용의 유서를 남겼다. 장승윤 기자 tomato99@donga.com
“능력 있는 수사관이었다. 안타깝다.”

2일 이른바 ‘백원우팀’에서 근무했던 검찰 수사관 A 씨(48)의 빈소가 차려진 서울 서초구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을 찾은 윤석열 검찰총장(59)은 이렇게 말하며 눈물을 흘렸다고 한다.

윤 총장은 이날 오후 6시 30분경 대검찰청 간부들과 함께 장례식장에 도착한 뒤 침통한 표정으로 아무 말 없이 고개를 숙인 채 빈소로 향했다. 지난해 6·13지방선거를 앞두고 울산으로 내려가 김기현 전 울산시장 관련 경찰 수사 상황을 점검했다는 의혹을 받아온 A 씨는 전날 오후 유서를 남기고, 숨진 채 발견됐다.

윤 총장이 찾았을 때 빈소에는 A 씨의 부인과 두 자녀, 형이 자리를 지키고 있었다. 윤 총장은 유가족에게 “미안하다”는 취지로 말을 건네며 위로한 것으로 전해졌다.

윤 총장은 조문을 한 뒤 대검 간부들과 함께 빈소 테이블에 앉아 약 2시간 반 동안 머물렀다. 빈소를 찾은 수사관들에겐 침통한 표정으로 일일이 술을 부어주고 함께 마셨다고 한다. 윤 총장은 옆에 앉은 검사의 손을 붙잡으면서 “내가 아끼던 능력 있는 수사관이었다” “안타깝다”는 말을 몇 번씩 했다고 한다.

윤 총장은 2009년 대검찰청 범죄정보2담당관으로 재직할 당시 A 씨와 함께 근무하는 등 인연이 있다고 한다. A 씨가 숨지기 전 남긴 어른 손바닥 크기 메모지 9장 분량의 유서에는 윤 총장에게 죄송함을 표시하면서 가족들을 부탁하는 내용이 담겼다. A 씨는 유서에 “윤석열 검찰총장님께. 정말 죄송합니다. 면목 없지만 저희 가족들 배려 부탁드립니다. 항상 건강하십시오”라고 적었다. A 씨의 유서엔 아내와 자녀를 포함한 가족들의 이름이 나오는데 윤 총장은 가족 외에 실명으로 언급된 인사 중 한 명이다. 나머지는 가족들에게 미안함을 전하는 내용이 대부분이다.

A 씨는 정보 분야에서 일한 능력을 인정받아 이명박 정부에서도 대통령민정수석비서관실에 파견돼 근무를 했었다. 이번 정부에선 민정비서관실에서 근무하다가 검찰에 복귀한 뒤 최근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로 자리를 옮겼다.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는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수감 중)에 대한 청와대의 감찰 무마 의혹을 수사하는 곳이다.

윤 총장이 머무는 가운데 일부 유가족은 그에게 ‘정신 차려라’며 항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 조문객은 “A 형이 왜 죽었냐고”라며 빈소에서 소리쳤다. 윤 총장은 다소 불콰해진 얼굴로 오후 9시경 간부들과 함께 별다른 말 없이 빈소를 떠났다. 빈소엔 문재인 대통령의 조화와 함께 장관 권한대행인 김오수 법무부 차관, 조남관 서울동부지검장의 조화가 놓여 있었다.

황성호 hsh0330@donga.com·김은지 기자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