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5년마다 동물 수십만마리 제물..네팔 힌두 축제, 올해도 강행

입력 2019.12.03. 11:52

5년마다 동물 수십만마리가 제물로 바쳐지는 네팔의 힌두교 축제가 올해도 강행돼 동물보호 운동가 등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이들은 5년에 한 번씩 돌아오는 이 축제 때 가디마이 여신에게 동물의 피를 바치면 집안의 재앙을 막고 소원을 이룰 수 있다고 믿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동물보호 단체들은 가디마이 축제가 동물 학대라며 반발하고 있다.

하지만 힌두교도들은 올해도 가디마이 사원에서 대규모 동물 희생제를 강행할 것이라고 외신 등은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네팔 가디마이 축제에 제물로 바쳐질 버팔로들의 모습. 2019.12.2 [로이터=연합뉴스]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5년마다 동물 수십만마리가 제물로 바쳐지는 네팔의 힌두교 축제가 올해도 강행돼 동물보호 운동가 등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

카트만두포스트 등 현지 매체와 AFP통신은 3일부터 이틀간 네팔 남부 바리야푸르의 가디마이 사원에서 대규모 희생제가 열린다고 보도했다.

이 축제는 힌두 여신 가디마이를 기리는 행사로 네팔은 물론 인도에서도 인파가 몰려든다.

수십만명의 참가자들은 대부분 소, 염소, 닭 등 가축이나 비둘기, 쥐 등의 동물을 갖고 온다.

이들은 5년에 한 번씩 돌아오는 이 축제 때 가디마이 여신에게 동물의 피를 바치면 집안의 재앙을 막고 소원을 이룰 수 있다고 믿는 것으로 알려졌다.

2014년에도 20만마리의 동물이 희생된 것으로 추정됐다. 세계 최대 규모의 동물 희생제인 셈이다.

인도 북부 비하르주에서 왔다는 사부 사하니는 AFP통신에 "이곳에 올 수 있어서 기쁘다"며 "아기가 없었는데 여신이 우리 부부의 소원을 들어줬다"고 말했다.

하지만 동물보호 단체들은 가디마이 축제가 동물 학대라며 반발하고 있다.

네팔 대법원도 2016년 정부에 이런 '동물 살육'을 금지하라는 명령을 내렸고, 인도 대법원도 축제 기간에 인도에서 네팔로 동물을 이동하는 것을 금지했다.

인도 국경 수비대와 자원봉사자는 네팔로 동물을 들여가려던 순례객과 상인들을 적발하기도 했다.

하지만 힌두교도들은 올해도 가디마이 사원에서 대규모 동물 희생제를 강행할 것이라고 외신 등은 전했다.

가디마이 사원의 승려 람찬드라 사 텔리는 카트만두포스트에 "우리는 사람들에게 살육할 동물을 갖고 오라고 요구하지 않았다"며 "신도들이 자발적으로 여기에 온 것"이라고 말했다.

텔리는 "우리는 동물 희생을 지지하지도 않지만 반대하지도 않는다"고 덧붙였다.

행사 주최 측 관계자는 "법원 명령에 따라 평화의 상징인 비둘기는 올해 제물로 바치지 않을 것"이라며 "어린 동물들도 살육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네팔 가디마이 축제에 참여하기 위해 희생 제물인 염소를 갖고 온 힌두교도. 2019.12.2 [AFP=연합뉴스]

이 축제는 17세기부터 시작됐으며 2009년 언론 등을 통해 널리 알려졌다. 동물 살육을 중단하라는 비난이 쏟아짐에도 순례객 수는 오히려 갈수록 늘어나는 것으로 전해졌다.

동물보호 운동가인 마노지 가우탐은 "당국은 법원의 명령보다 개인의 믿음을 더 위에 둔다"며 "당국은 동물 살육을 막기 위해 충분한 조치를 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cool@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