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홍준표, 황교안 겨냥 "지금 당 장악 뭔 의미있나..참 답답해"

김민석 기자 입력 2019.12.03. 13:58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3일 황교안 대표의 당직 개편에 대해 "내년 총선에서 지면 나라가 사회주의 국가로 갈 수도 있는 위기인데 지금 당내 세력구축이 무슨 의미가 있나"라고 비판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당력을 총 결집해서 총선 준비를 해야할 때인데 친위세력을 구축해 당 장악할 생각만 하고 있으니 참 답답하다"며 이렇게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원내대표는 임기연장에, 당대표는 자기세력 구축에 급급"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2019.11.27/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서울=뉴스1) 김민석 기자 =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3일 황교안 대표의 당직 개편에 대해 "내년 총선에서 지면 나라가 사회주의 국가로 갈 수도 있는 위기인데 지금 당내 세력구축이 무슨 의미가 있나"라고 비판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당력을 총 결집해서 총선 준비를 해야할 때인데 친위세력을 구축해 당 장악할 생각만 하고 있으니 참 답답하다"며 이렇게 밝혔다.

홍 전 대표는 "좌파들은 기세등등 한데 원내(대표)는 임기 연장에만 급급하고 당(대표)은 자기세력 구축에만 급급하니 나라의 앞날이 참으로 걱정스럽다"고 우려했다.

홍 전 대표는 지난 2일에도 황 당직 개편안을 두고 "쇄신이 아니라 쇄악"이라고 주장한 바 있다.

한국당은 박완수 신임 사무총장(초선·경남 창원의창), 송언석 전략기획부총장(초선·경북 김천), 박용찬 대변인(서울 영등포을 당협위원장), 염동열 인재영입위원장(재선·강원 태백 횡성 영월 평창 청선), 성동규 여의도연구원장, 김명연 대표 비서실장(재선·경기 안산단원갑), 주광덕 전략기획본부장(재선·경기 남양주병) 등 신임 당직 인선을 발표했다.

ideaed@news1.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