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나경원 연임 막은 황교안.. 원내 사령탑 경선레이스 돌입

손지은 입력 2019.12.04. 05:06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임기 만료를 앞두고 3일 연임 의지를 강하게 피력했으나 황교안 대표와 최고위원들이 임기 연장을 거부했다.

나 원내대표가 자신의 재신임을 묻고자 4일 의원총회를 소집했으나 황 대표가 먼저 재신임 절차를 불허하고 불신임 의사를 밝힌 셈이다.

앞서 나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의총에서 임기 연장 의지를 피력하고 "내일(4일) 의총을 열어 재신임 여부를 묻겠다"고 했으나 계획이 무산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羅 연임 의지 피력.. 최고위, 재신임 불허

[서울신문]중진 의원 “필리버스터 강행도 한몫한 듯”
당내 “황교안 월권” “나경원 자초” 내홍
3선 강석호·4선 유기준 오늘 출마 선언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비롯한 당 최고위원들이 3일 청와대 앞 천막농성장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대화하고 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회의에 참석한 뒤 퇴장했다. 왼쪽부터 김순례 최고위원, 나 원내대표, 황 대표.연합뉴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임기 만료를 앞두고 3일 연임 의지를 강하게 피력했으나 황교안 대표와 최고위원들이 임기 연장을 거부했다. 나 원내대표가 자신의 재신임을 묻고자 4일 의원총회를 소집했으나 황 대표가 먼저 재신임 절차를 불허하고 불신임 의사를 밝힌 셈이다. 오는 10일 임기가 만료되는 나 원내대표는 사실상 ‘식물 원내대표’가 됐다는 우려가 나온다.

황 대표는 이날 오후 청와대 앞 투쟁 텐트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소집했다. 나 원내대표는 참석했다가 퇴장했고, 황 대표와 최고위원들이 논의를 이어 간 후 이렇게 결정했다. 박완수 사무총장은 “나 원내대표의 임기 연장 여부에 대한 최고위의 심의가 있었다”며 “임기 연장을 않기로 의결했다”고 말했다.

황 대표도 기자들과 만나 “원칙대로 임기가 끝났으니까”라며 “경선하겠다는 사람들이 나오지 않았는가”라고 말했다. 3선의 강석호(경북 영양·영덕·봉화·울진) 의원이 이날 차기 원내대표 경선 출마를 선언했고, 4선의 유기준(부산 서구·동구) 의원도 4일 출마를 선언할 예정이다.

앞서 나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의총에서 임기 연장 의지를 피력하고 “내일(4일) 의총을 열어 재신임 여부를 묻겠다”고 했으나 계획이 무산됐다. 한국당은 국회의원의 잔여 임기가 6개월 이내면 의총 결정으로 원내대표 임기를 연장할 수 있다. 20대 국회의원의 임기는 내년 4월 총선을 치른 뒤 6월에 끝난다.

황 대표의 전격적인 결정에 한국당은 충격에 휩싸였다. 원내대표는 현역 국회의원들이 의총에서 선출하는 선출직으로 당 대표가 거취를 결정하는 임명직과 다르다. 황 대표가 권한을 벗어난 결정을 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또 패스트트랙 대전 중 원내대표를 교체하는 데 대한 우려도 있다.

중진 A의원은 서울신문 통화에서 “그동안 나 원내대표의 실수가 쌓이고 쌓인 것”이라며 “특히 지난달 29일 필리버스터도 황 대표와 충분한 상의 없이 나 원내대표가 강행한 것“이라고 했다. B의원은 “출마자가 나왔으면 경선을 당연히 해야지 재신임을 먼저 묻는 의총을 소집한 것은 월권”이라고 했다.

반면 중진 C의원은 “원내대표 선출 권한은 의원총회에 있으며, 재신임을 최고위가 결정할 사안도 아니다”라며 “대체 당을 어떻게 한다는 것인지 답답하기 짝이 없다”고 했다.

나 원내대표의 임기 연장이 불발되면서 원내대표 경선 레이스도 시작됐다. 이날 가장 먼저 출마를 선언한 강 의원은 국회 정론관 기자회견에서 “원내 협상력 복원과 보수 통합의 적임자”라며 “무너진 원내 협상력을 복원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반대와 투쟁이 야당의 특권일 수는 있지만, 야당의 진정한 무기는 기술적이고 전략적인 협상”이라고 강조했다.

불투명했던 경선 실시 여부가 확정되면서 강 의원과 유 의원 외에 추가 도전자가 나올 가능성도 있다. 한국당은 원내대표와 정책위의장 후보가 짝을 이루는 ‘러닝메이트’ 방식으로 원내대표를 뽑기 때문에 지역·선수(選數)·계파를 어떻게 조합하느냐도 관건이다.

손지은 기자 sson@seoul.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