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한국당 김재원, "급식비 인상" 문자에 "계속하면 더 삭감"

이지수F jisu@mbc.co.kr 입력 2019.12.04. 17:40 수정 2019.12.04. 18:39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위원장인 자유한국당 김재원 의원이 어린이집 급·간식비 인상을 요구하는 문자메시지에 "계속하면 더 삭감하겠다"는 답장을 보내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문자를 보낸 시민단체 '정치하는 엄마들'은 "부모들의 요구를 스팸문자로 여기고 마음대로 예산을 삭감하겠다는 예결위원장이라니 자질이 의심된다"며 "국가 예산이 자기 주머니 돈인가" 라고 비판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위원장인 자유한국당 김재원 의원이 어린이집 급·간식비 인상을 요구하는 문자메시지에 "계속하면 더 삭감하겠다"는 답장을 보내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문자를 보낸 시민단체 '정치하는 엄마들'은 "부모들의 요구를 스팸문자로 여기고 마음대로 예산을 삭감하겠다는 예결위원장이라니 자질이 의심된다"며 "국가 예산이 자기 주머니 돈인가" 라고 비판했습니다.

이에 대해 김 위원장 측은 "오늘 갑자기 관련 문자와 전화가 수백통 왔다"며 "예산을 당장 어떻게 할 수 없는 상황에서 문자를 계속 보내시니 그만 보내시라는 의미로 답장한 것"이라고 해명했습니다.

이지수F 기자 (jisu@mbc.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