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MBC

민주 "패스트트랙 수사 한국당 봐주기..뒷거래 의혹" 검찰 비판

전예지 yeji@mbc.co.kr 입력 2019.12.05. 10:19 수정 2019.12.05. 11:06

더불어민주당 검찰공정수사촉구특별위원회는 국회 패스트트랙 충돌 사태 수사와 관련해 검찰이 자유한국당 봐주기 수사를 하고 있다며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설훈 위원장은 오늘 국회에서 열린 첫 회의에서 "검찰은 패스트트랙 폭력사태 수사와 관련해 한국당 의원들을 7개월 넘게 기소 안 하면서 짜맞추기 수사를 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더불어민주당 검찰공정수사촉구특별위원회는 국회 패스트트랙 충돌 사태 수사와 관련해 검찰이 자유한국당 봐주기 수사를 하고 있다며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설훈 위원장은 오늘 국회에서 열린 첫 회의에서 "검찰은 패스트트랙 폭력사태 수사와 관련해 한국당 의원들을 7개월 넘게 기소 안 하면서 짜맞추기 수사를 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홍영표 의원 역시 "이미 증거자료가 명확한데 기소를 하기 때문에 한국당 의원들이 조사에 응하지 않으면 기소 여부를 결정할 수 있지만 계속 늦추고 있다"면서 "최근에는 4월 총선 이후 패스트트랙 수사를 정리하겠다는 말까지 나온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한국당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와 검경수사권 조정을 막아주고 검찰은 한국당 수사를 적당히 하는 뒷거래를 한다는 강한 의심을 가질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백혜련 의원도 "개인적으로 패스트트랙 수사와 관련해 경찰에 2번, 검찰에 1번 총 세 번이나 출석해 조사받았다"며 "한국당 의원들은 단 한 번도 수사기관에 출석하지 않았고 수사도 지지부진하다"고 질타했습니다.

전예지 기자 (yeji@mbc.co.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