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경향신문

[단독]윤석열 "충심 그대로..정부 성공 위해 악역"

유희곤 기자 입력 2019.12.06. 06:01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향신문] ㆍ수사 비판에 어려움 토로
ㆍ내년 총선 국면 본격화 전
ㆍ‘패트’ 수사 마무리 방침

윤석열 검찰총장(사진)이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충심에는 변화가 없다”면서 “이 정부의 성공을 위해 내가 악역을 맡은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수사를 연내 마무리한다는 방침을 세웠다고 한다. 검찰과 자유한국당이 뒷거래를 하고 있다고 생각된다는 여당의 주장을 두곤 “명예훼손”이라는 반발이 검찰 내에서 나왔다.

5일 경향신문 취재 결과 윤 총장은 최근 주위에 “대통령에 대한 충심은 그대로고 성공하는 대통령이 되도록 신념을 다 바쳐 일하고 있는데 상황이 이렇다”고 말했다. 윤 총장은 문 대통령 신뢰로 검찰총장이 된 만큼 정권 비위를 원칙대로 수사해 깨끗하고 성공하는 정부를 만들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와 더불어민주당이 최근 ‘김기현 전 울산시장 관련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 ‘유재수 전 부산 부시장 감찰 중단 의혹’ 사건에 대한 수사를 비판하는 데 대해 어려움을 토로하며 이같이 말했다고 한다. 윤 총장은 “내가 악역을 한다”고도 말했다고 한다.

검찰은 패스트트랙 수사에 연내 처리를 목표로 속도를 내고 있다. 늦어도 총선 국면이 본격화하기 전에는 마무리하기로 했다.

이날 민주당 홍영표 의원은 “검찰 측에서 비공식으로 확인한 바에 따르면 내년 4월 총선 이후에 패스트트랙 충돌 사건 수사를 정리하겠다는 말이 나온다”며 “검찰과 자유한국당이 패스트트랙 수사로 뒷거래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해찬 대표도 지난 4일 “검찰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 검경 수사권 조정 법안 처리를 막기 위해 야당 의원들을 회유하고 있다는 의혹이 든다”고 말했다.

검찰 내부에선 패스트트랙 사건 처리를 미룰 생각이었다면 지난 9월 경찰에 사건을 송치하라고 하지 않았을 것이라는 말도 나왔다. 패스트트랙 담당 검사 일부가 대상포진 진단을 받을 정도로 강행군을 하고 있다고 한다. 검찰은 100명에 가까운 현역 국회의원을 상대로 하는 수사인 데다 한국당이나 개개인의 저항이 심하다보니 차질을 빚는 것뿐이라고 했다.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이명박·박근혜 정부 인사들에 대한 적폐청산 수사와 기소를 법과 원칙대로 했고, 그 기조대로 하명수사 의혹, 감찰 무마 의혹 수사를 이어갈 뿐인데 여권이 부당하고 과하게 검찰 수사를 문제 삼는다는 시각이 검찰 내 깔린 것으로 보인다.

경찰이 청와대와 검찰 간 갈등을 조장했다는 불만도 있다. 검찰은 애초 경찰의 김 전 시장 관련 수사가 무리했다고 본다.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과 논란은 경찰 수사로 불거진 측면이 큰데, 그 후폭풍을 검찰이 감당할 수밖에 없는 처지에 놓였다는 취지의 불만이다.

유희곤 기자 hulk@kyunghyang.com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