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KBS

與 "檢 권한남용 통제해야"..野 "靑 명백한 거짓말"

신지혜 입력 2019.12.06. 06:32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지난해 김기현 전 시장 관련 첩보 제보자가 현 울산시 경제부시장이라는 사실이 밝혀지며 '하명수사 의혹'에 대한 여야 공방이 격해지고 있습니다.

민주당은 법무부 특별감찰을 촉구하며 검찰을 압박했고, 한국당은 백원우 민정비서관 등을 선거개입 혐의로 고발했습니다.

신지혜 기자입니다.

[리포트]

더불어민주당은 검찰 조사를 앞두고 숨진 특감반원에 대한 강압수사 의혹을 거듭 제기하며 법무부 특별감찰을 촉구했습니다.

[이인영/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투명하고 엄정한 수사를 위해서 법무부의 사건 통제가 꼭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민주당은 "검찰의 권한 남용이 계속되면 특검 도입 여부도 판단하겠다"는 입장입니다.

민주당은 오늘 검경 고위 관계자를 불러 간담회를 열 예정이었으나, 대검찰청은 "수사 중립성을 고려할 때 적절하지 않다"며 불참 입장을 밝혔습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외부인 제보를 받았다는 청와대 설명이 거짓이라고 비판했습니다.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 "결국 청와대가 국민을 속인 것입니다. 국민을 속이고 명백한 거짓말을 한 것입니다."]

황 대표는 공작 수사, 불법 선거개입이 이 사안의 본질이라며, 필요한 경우 특검과 국정조사를 요구하겠다고 했습니다.

한국당은 어제 조국 전 민정수석과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 등 10명을 '선거개입'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도 민주당이 검찰을 겁박 중이라며 수사에 협조하라고 지적했습니다.

[오신환/바른미래당 원내대표 : "감추면 감출수록 최순실 사건을 능가하는 국정농단 사건으로 확산된다는 것을..."]

정의당은 하명수사 의혹'의 구체적 거론 없이 검찰 개혁을 위한 공수처법 통과를 강조했고, 대안신당은 검찰에 대한 비난과 압박 대신 수사에 적극 협조하라고 청와대를 겨냥했습니다.

KBS 뉴스 신지혜입니다.

신지혜 기자 (new@kbs.co.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