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초겨울에 들이닥친 한파..서울 아침 기온 -10.6도 '올겨울 최저'

입력 2019.12.06. 09:27 수정 2019.12.06. 10:19

초겨울부터 동장군이 기승을 부리면서 전국 곳곳에서 아침 최저기온이 올겨울 들어 가장 낮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6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기준 서울의 아침 최저기온은 -10.6도로 올겨울 최저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영하10도, 어묵은 모락모락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서울의 최저기온이 영하10도까지 떨어진 6일 아침 출근길 시민들이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2019.12.6 jjaeck9@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수현 기자 = 초겨울부터 동장군이 기승을 부리면서 전국 곳곳에서 아침 최저기온이 올겨울 들어 가장 낮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6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기준 서울의 아침 최저기온은 -10.6도로 올겨울 최저였다.

평년 같은 날 기온(-1.8도)보다 8.8도나 낮았다.

서울 외에도 인천(-9.0도), 수원(-10.8도), 파주(-14.9도), 동두천(-13.4도), 대관령(-15.5도), 철원(-15.6도), 춘천(-12.3도), 충주(-11.7도), 대전(-9.6도), 전주(-7.5도), 광주(-4.9도), 안동(-10.2도), 울산(-5.2도), 대구(-5.9도) 등에서도 올겨울 최저 기온을 기록했다.

이번 한파는 우리나라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유입된 가운데 전날 맑은 날씨 탓에 밤사이 복사 냉각 현상(지구가 흡수한 태양 복사 에너지를 방출해 온도가 내려가는 현상)으로 지표면 부근의 기온이 떨어지며 발생했다.

현재 경기 동두천·가평·연천·포천 등과 강원 태백·철원 등, 충북 충주·제천 등, 경북 군위·의성 등에는 한파 주의보가 발효돼 있다.

이번 추위는 이날 낮 산지를 제외한 대부분 지역에서 최고 기온이 영상권으로 회복되면서 풀리겠다. 기온이 올라가면서 한파 특보도 해제될 것으로 예상된다.

porque@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