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로드숍 신화의 몰락'..조윤호 스킨푸드 전 대표 구속(종합)

이승환 기자,민선희 기자 입력 2019.12.06. 19:20

조윤호 스킨푸드 전 대표가 지난달 말 배임 혐의로 구속된 것으로 확인됐다.

앞서 올해 1월 스킨푸드 채권자 단체는 지난 4년여간 부당이득 53억원을 챙긴 혐의 등으로 조 대표를 형사 고소했다.

서울서부지검 형사4부(부장검사 변필건)는 스킨푸드 채권자 대책위원회(대책위)의 고소장을 접수하고, 조 대표 등을 횡령·배임 등 혐의로 수사해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채권자들, 부당이득 53억원 챙겼다며 지난 1월 조 대표 고소
법원, 특경법상 배임 혐의로 영장 발부.."구치소 수감 중"
조윤호 스킨푸드 대표이사. (페이스북 캡처)2019.1.20/뉴스1

(서울=뉴스1) 이승환 기자,민선희 기자 = 조윤호 스킨푸드 전 대표가 지난달 말 배임 혐의로 구속된 것으로 확인됐다.

앞서 올해 1월 스킨푸드 채권자 단체는 지난 4년여간 부당이득 53억원을 챙긴 혐의 등으로 조 대표를 형사 고소했다.

(관련기사: [단독]"조윤호 스킨푸드 대표, 4년여간 53억 부당이익"…횡령논란, [단독]조윤호 대표, 스킨푸드 100억대 적자인데 연봉 무려 46억원 챙겨, [단독]"가맹점들은 없어지게 돼있다" 스킨푸드 대표 '발언' 논란)

6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서부지법은 지난달 28일 조 대표에 대해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이하 특경법)상 배임 혐의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서울서부지검 형사4부(부장검사 변필건)는 스킨푸드 채권자 대책위원회(대책위)의 고소장을 접수하고, 조 대표 등을 횡령·배임 등 혐의로 수사해왔다.

스킨푸드 가맹·유통 점주 등으로 구성된 대책위는 조 대표가 온라인쇼핑몰을 개인사업자로 등록하는 방식으로 최근 3년 9개월간 최대 53억원의 부당 이익을 취했다며 지난 1월 서울서부지검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가맹점주와 협력업체 대표 등으로 구성된 스킨푸드 채권자 단체의 강다빈 스킨푸드 충무로점 점주 졈 채권자 대표가 21일 낮 중구 봉래동 서울역 앞에서 조윤호 스킨푸드 대표의 배임·횡령을 의혹을 제기하며 그의 사퇴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에서 고소장을 들고 있다.. 2019.1.21/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온라인쇼핑몰 운영비는 '법인' 스킨푸드가 부담하는 대신 쇼핑몰 수익은 '개인' 조 대표가 가져갔다는 것이다.

또 대책위는 스킨푸드가 자회사인 아이피어리스와 270억 규모의 내부거래를 했다고 주장했다. 문제는 '외상거래'를 해서 아이피어리스가 스킨푸드로부터 대금을 받지 못했다는 점이다. 이 때문에 아이피어리스도 협력업체에 대금을 지불할 수 없었다고 대책위는 주장했다.

조 대표는 '1세대 화장품 로드숍의 신화'로 불렸다. '한 집 건너 화장품 가게'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로드숍 대중화시대를 열고 '케이(K)-뷰티' 열풍을 이끈 주인공 가운데 한명이었다.

그러나 스킨푸드가 경영난으로 지난해 기업회생절차에 돌입하면서 그동안 성공 신화에 가려졌던 그의 민낯이 적나라하게 드러났다. 횡령과 사기, 사익편취 등 각종 의혹이 꼬리를 물었다.

법원은 범죄혐의 상당부분이 소명되고 증거인멸 우려가 있어 조 대표에 대한 영장을 발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 대표는 지난달 28일 구속돼 피의자 신분으로 남부구치소에 수감 중이다.

법조계 관계자는 "스킨푸드 점주들과의 갈등 초기 국면 때 문제 해결을 적극 나서지 않던 조 대표가 결국 '구속'이라는 최대 위기를 맞았다"고 말했다.

대책위 관계자는 "조윤호 구속은 '죄를 지면 벌을 받는다'는 것, '정의가 아직 살아있다'는 것 입증해준다”며 "뒤늦게나마 조 대표가 대가를 치러 위로감과 안도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mrlee@news1.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