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파이낸셜뉴스

"누구도 검찰 제어할 수 없다면 민주주의 반하는 것"

최경식 입력 2019.12.07. 23:57 수정 2020.04.18. 18:00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최근 '윤석열 검찰'의 수사 행태와 관련, "대검찰청은 법무부의 외청에 불과한데, 검찰총장이 어떤 의도와 목적을 가지고 있건 옳은 일이라고 판단해 밀고 나갈 때 누구도 그것을 제어하거나 뒤집을 수 없다면 이는 민주주의에 반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유 이사장은 "전두환씨가 우리에게 준 절망감은 권력을 가진 자가 권한을 자기가 옳다고 생각하는 목적을 위해 마구잡이로 휘두르는데 그것을 제어할 수 있는 아무런 수단이 없는 것이었다"며 "완전히 똑같지는 않지만 윤석열 검찰의 행태를 보면서 전두환 신군부 때와 거의 같은 성격의 공포감과 절망감을 느꼈다"고 강조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울산노무현시민학교 강연 
"윤석열 검찰 행태, 전두환 신군부와 유사"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파이낸셜뉴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최근 '윤석열 검찰'의 수사 행태와 관련, "대검찰청은 법무부의 외청에 불과한데, 검찰총장이 어떤 의도와 목적을 가지고 있건 옳은 일이라고 판단해 밀고 나갈 때 누구도 그것을 제어하거나 뒤집을 수 없다면 이는 민주주의에 반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유 이사장은 7일 울산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울산노무현시민학교 강연에서 민주주의 개념에 기반한 '검찰 개혁'에 대해 얘기하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민주주의 체제하에서 하는 모든 결정은 반대되는 결정도 할 수 있어야 하고, 집단적 의사결정도 그 결정을 무효화할 수 있는 결정을 할 수 없다면 민주주의가 아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유 이사장은 검찰을 전두환 신군부에 비유했다. 그는 "윤석열 총장을 정점으로 한 검찰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관련해 한 행위들을 보면 전두환 신군부 때가 생각난다"며 "개인적으로 이 싸움은 노무현 트라우마 때문이 아니라 전두환 트라우마 때문에 시작한 것"이라고 말했다.

유 이사장은 "전두환씨가 우리에게 준 절망감은 권력을 가진 자가 권한을 자기가 옳다고 생각하는 목적을 위해 마구잡이로 휘두르는데 그것을 제어할 수 있는 아무런 수단이 없는 것이었다"며 "완전히 똑같지는 않지만 윤석열 검찰의 행태를 보면서 전두환 신군부 때와 거의 같은 성격의 공포감과 절망감을 느꼈다"고 강조했다. 이어 "최근 검찰의 행보를 보면 노무현 전 대통령 때와 양상이 똑같다"며 "가족 인질극도 마찬가지로 검찰은 지난 10년간 달라진 것이 하나도 없다"고 덧붙였다.

kschoi@fnnews.com 최경식 기자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