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트럼프, 北대사 "비핵화 테이블서 내려져" 발언에 "지켜보겠다"

입력 2019.12.08. 05:20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7일(현지시간) 김성 유엔주재 북한 대사가 향후 북미협상과 관련, 비핵화 이슈는 협상 테이블에서 내려졌다는 입장을 내놓은 것에 대해 "지켜보겠다"고 밝혔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앞서 김 대사는 이날 일부 외신에 보낸 성명에서 "미국이 추구하는 지속적이고 실질적인 대화는 시간을 벌려는 속임수"라며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내년 재선 행보를 위한 국내 정치적 목적이라고 지적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정은, 미국 선거 개입 원한다고 생각지 않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FP=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류지복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7일(현지시간) 김성 유엔주재 북한 대사가 향후 북미협상과 관련, 비핵화 이슈는 협상 테이블에서 내려졌다는 입장을 내놓은 것에 대해 "지켜보겠다"고 밝혔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미국 선거에 개입하길 원한다고 생각지 않는다고 말했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앞서 김 대사는 이날 일부 외신에 보낸 성명에서 "미국이 추구하는 지속적이고 실질적인 대화는 시간을 벌려는 속임수"라며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내년 재선 행보를 위한 국내 정치적 목적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지금 미국과의 긴 대화에 나설 필요가 없다"면서 "비핵화는 협상 테이블에서 이미 내려졌다"고 말했다.

jbryoo@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