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일부 유튜버, 방송서 자신의 생각만 강요" [S 스토리]

김건호 입력 2019.12.08. 11:35

"유튜버들을 위한 표준계약서가 만들어져 피해자가 더 이상 생기지 않아야 합니다."

현재 구독자 28만명의 대표적인 '유튜브 사건·사고 저격수' 유튜버 정배우(본명 정용재·사진)씨를 통해 각종 논란으로 몸살을 앓고 있는 유튜브 내의 문제점과 원인, 해결책을 들어봤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유튜브 사건·사고' 다루는 '정배우' / '불공정계약' 등 방송 화제 / "스타 유튜버 영향력 연예인에 비견 / 겸손함 없이 무책임한 방송 지양해야 / 노예계약 방지 표준계약서도 절실"
“유튜버들을 위한 표준계약서가 만들어져 피해자가 더 이상 생기지 않아야 합니다.”

현재 구독자 28만명의 대표적인 ‘유튜브 사건·사고 저격수’ 유튜버 정배우(본명 정용재·사진)씨를 통해 각종 논란으로 몸살을 앓고 있는 유튜브 내의 문제점과 원인, 해결책을 들어봤다. 정씨는 내부고발, 미투운동, 갑질피해, 재벌 및 정치인과 고위 공직자 비리, 유튜버 내 논란을 전문으로 방송하는 전문 유튜버로, 특히 변호사들을 통한 전문적인 법적 조언과 시청자들의 의견을 함께 방송에 담아 큰 호응을 얻고 있다.

6일 정씨는 세계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최근 비일비재하게 일어나고 있는 유튜브 내 사건·사고와 관련해 “인지도와 수익이 늘어남으로써 겸손이 없어지고 거만한 생각을 하는 유튜버들이 논란을 만드는 경우가 많다”고 운을 뗐다. 그는 “월수익이 많다 보니 본인들 스스로 대단한 사람이라고 생각하는 경향이 있다”며 “이런 생각들을 갖고 있는 사람들이 말실수나 행동이 엇나가면서 여러 가지 실수들을 반복하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유튜브 내에서 사고를 치는 유튜버들을 보면 비슷한 유형이 많다”며 “본인의 말은 무조건 옳고, 뭘 해도 되는 사람이라는 생각에 시청자들을 위한 방송이 아닌 자신의 생각을 강요하는 방송을 많이 한다”고 말했다. 이어 “벼는 익을수록 고개를 숙인다고, 가장 중요한 점은 겸손인 것 같다”고 밝혔다. 즉 유튜버들의 영향력이 연예인 못지않게 올라간 만큼 거기에 대한 책무로서 책임감도 겸비해야 한다는 것이다.

최근 불공정계약 논란을 빚은 유튜버 덕자의 마지막 방송.
최근 유튜버 덕자전성시대의 유튜버 덕자(본명 박보미·24)가 불공정계약 등을 이유로 방송 중단을 선언하면서 소속사 대표 유튜버 턱형(본명 박현신·28)과의 불공정계약이 폭로돼 유튜브 내에서 큰 이슈가 됐다. 정씨는 이 같은 덕자와 턱형의 불공정계약을 심층적으로 방송하며 논란의 불을 지폈다.

그는 최근 논란이 된 다중채널네트워크(MCN)회사의 불공정계약과 관련해 “누가 봐도 불공정계약이고 유튜버가 아닌 오로지 MCN 회사만 유리하게 작성돼 있는 부분이 많다”며 “대부분 MCN 기업들이 신생기업인 상황에서 계약서가 회사에만 유리해 노예계약이 된 경우가 많다”고 설명했다. 이어 “2009년에 연예인과 소속사 간의 표준계약서가 만들어졌는데 이 기회에 유튜버 표준계약서가 나왔으면 한다”는 바람을 나타냈다.

그는 유튜버 안팎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뿐만 아니라 언론의 소외를 받은 사건 등을 취재해 시청자들에게 전달하기도 한다. 지난달에는 전직 기자가 자신의 동생 결혼식을 맡은 웨딩업체 대표에게 결혼식 후 사진 보정과 재촬영 등 무리한 요구와 함께 포털에 대한 비판의 글을 작성하는 등 논란을 일으킨 이른바 ‘골뱅이 웨딩클럽 갑질 사건’을 심층적으로 방송했다. 현재까지 총 45만여명의 시청자가 웨딩클럽 대표와의 인터뷰 등 영상을 시청했고, 정씨를 통해 사회적인 문제로 부각되기도 했다. 정씨는 “피해자를 인터뷰하면서 ‘그 누구한테 말해도 도움이 전혀 안 됐는데 정배우님이 도와주셔서 큰 도움이 됐다. 감사하다’ 이런 말을 들었을 때 가장 큰 기쁨이 아닐까라는 생각이 든다”며 “앞으로도 팩트 위주, 증거 위주로 이슈 콘텐츠나 가해자, 피해자 당사자 인터뷰도 많이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건호 기자 scoop3126@segye.com

이 시각 추천뉴스

    실시간 주요이슈

    2020.05.31. 11:24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