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유승민 "대구의 아들, 대구서 승리하겠다"

김민우 기자 입력 2019.12.08. 12:29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이 8일 내년 총선에서 현재 지역구인 대구에서 출마하겠다는 의사를 재확인했다.

유 의원은 이날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변화와 혁신 중앙당 창당발기인대회에서 "광주의 딸 권은희는 광주에서, 부산의 아들 하태경은 부산에서, 대구의 아들 유승민은 대구에서 승리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he300]변화와 혁신 창당발기인 대회서 대구 출마 시사
[서울=뉴시스]김명원 기자 = 유승민 전 변혁 대표가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바른미래당 회의실에서 '변혁' 비상행동 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12.05. kmx1105@newsis.com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이 8일 내년 총선에서 현재 지역구인 대구에서 출마하겠다는 의사를 재확인했다.

유 의원은 이날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변화와 혁신 중앙당 창당발기인대회에서 "광주의 딸 권은희는 광주에서, 부산의 아들 하태경은 부산에서, 대구의 아들 유승민은 대구에서 승리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현재 지역구인 대구 동구을에 재출마하겠다고 선언한 것으로 풀이된다. 그동안 일각에서는 유 의원이 수도권에 출마해야한다는 목소리가 존재했다.

유 의원은 이날 '변화와 혁신'(가칭) 중앙당 창당준비위원회를 발족하는 자리에서 "내일이면 이곳 국회에서 대통령을 탄핵한 지 만 3년이 되는 날"이라며 "그 이후 정말 가시밭길을 걸어왔다"고 말했다.

이어 "제가 죽음의 계곡이라고 표현했는데 이제 우리 모두가 가장 힘든 죽음의 게곡 마지막 고비를 살아 건너가시면 좋겠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유 의원은 이날 창당 발기인회를 축하해주기 위해 참석한 플랫폼 자유와 공화 측에 러브콜을 보내기도 했다. 유 의원은 자유와 공화 김대호 공동의장 등을 향해 "자유와 공화가 지향하는 바와 변혁이 지향하는 바가 99.9% 같다고 생각한다"며 "언젠가는 손잡고 지금은 작게 시작했지만 언젠가는 커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민우 기자 minuk@mt.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