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4+1 협의체 "9일 본회의에 예산안 및 패스트트랙 법안 모두 상정"

박기호 기자,김성은 기자 입력 2019.12.08. 17:07 수정 2019.12.08. 17:12

지난 4월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공조에 나섰던 일명 '4+1 협의체'(더불어민주당·바른미래당·정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가 9일 열리는 본회의에 내년도 예산안과 패스트트랙 법안들을 모두 상정하기로 했다.

이인영 민주당·김관영 바른미래당·윤소하 정의당·조배숙 평화당·유성엽 대안신당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4+1 협의체 원내대표급 회동을 갖고 이렇게 결정했다고 정춘숙 민주당 원내대변인이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예산안·선거법·공수처법·형사소송법·유치원3법 順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예산 및 패스트트랙 관련 여야 4+1 협의체 원내대표급 회동에서 참석자들이 나란히 서 있다. 왼쪽부터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 유성엽 대안신당 창당준비위원장,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조배숙 민주평화당 원내대표, 김관영 바른미래당 최고위원. 2019.12.8/뉴스1 © News1 이종덕 기자

(서울=뉴스1) 박기호 기자,김성은 기자 = 지난 4월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공조에 나섰던 일명 '4+1 협의체'(더불어민주당·바른미래당·정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가 9일 열리는 본회의에 내년도 예산안과 패스트트랙 법안들을 모두 상정하기로 했다.

이인영 민주당·김관영 바른미래당·윤소하 정의당·조배숙 평화당·유성엽 대안신당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4+1 협의체 원내대표급 회동을 갖고 이렇게 결정했다고 정춘숙 민주당 원내대변인이 전했다.

상정 순서는 예산안, 선거법 개정안,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법, 형사소송법, 검찰청법, 유치원 3법 등의 순이다.

정 원내대변인은 "(원내대표급 회동에서) 각 부문별로 전반적인 상황을 점검했다"며 "지금 진행되고 있는 것들을 내일 오전 중까지 정리해서 내일 본회의에 올릴 수 있게 준비할 수 있도록 얘기를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본회의에 예산안부터 올라가고 선거법, 공수처법, 형사소송법, 유치원 3법 순으로 (상정이) 될 것"이라며 "민생법안도 올라갈 수 있는데 이에 대한 논의를 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다만 이들은 한국당에 협상장의 문은 계속 열어놓고 있다. 여전히 한국당에서 별도의 접촉은 없지만 9일 원내대표를 새로 선출하는 한국당의 상황을 감안하겠다는 것으로 읽힌다.

정 원내대변인은 '한국당이 원내대표를 선출하면 (재)논의할지 여부를 결정하느냐'는 질문에 "한국당 원내대표가 선출돼 요청이 있으면 그때 얘기하는 것이 맞지 않느냐고 얘기했다"고 답했다.

특히, 4+1 협의체는 패스트트랙 법안의 경우 한국당이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를 신청했기에 정기국회가 끝난 후 임시국회에서 처리를 시도할 계획이지만 아직 임시회 회기를 결정하지 않았다.

정 원내대변인은 "상황에 따라서 달라질 수 있을 것 같고 여러 가지 변수가 있을 것 같다"고 했다. 한국당 원내지도부 선출 이후 오후 2시 본회의까지 상황을 지켜보겠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4+1 협의체는 9일 본회의에 예산안을 비롯한 패스트트랙 법안을 모두 상정할 계획으로 막판까지 개별 사안들에 대한 미세조정을 시도할 예정이다.

정 원내대변인은 "예산안, 선거법, 사법개혁안에 대해 대부분 의견 접근을 상당히 이뤘다"며 "내일 애기해서 미세한 부분을 정리하면 될 것 같다"고 했다.

goodday@news1.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