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서울대 경영 414점, 의예 407점 '합격선'.. 입시업체들 정시 예상 컷 발표

이동수 입력 2019.12.08. 20:31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성적이 발표되면서 정시 합격을 향한 수험생들의 눈치싸움이 불붙고 있다.

8일 입시업체들은 서울 주요대학의 학과별 정시 예상 합격선을 발표했다.

합격선이 가장 높은 학과는 인문계열에서 서울대 경영대(대성학원 414·메가스터디교육 414, 이하 괄호 내 순서 동일)와 정치외교학과(413·412), 자연계열에서 서울대 의예과(405·407)와 연세대 의예과(406·407)가 차지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연세·고려대 경영 407점 전망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성적이 발표되면서 정시 합격을 향한 수험생들의 눈치싸움이 불붙고 있다.

8일 입시업체들은 서울 주요대학의 학과별 정시 예상 합격선을 발표했다. 표준점수 기준 국어·수학영역과 탐구 2과목을 합산한 뒤 절대평가인 영어영역은 1등급을 기준으로 합격선을 산출했다.

합격선이 가장 높은 학과는 인문계열에서 서울대 경영대(대성학원 414·메가스터디교육 414, 이하 괄호 내 순서 동일)와 정치외교학과(413·412), 자연계열에서 서울대 의예과(405·407)와 연세대 의예과(406·407)가 차지했다.

이영덕 대성학력연구개발소장은 서울대 의예과의 합격선을 연세대 의예과보다 1점 낮게 책정하며 “서울대는 과학탐구에서 I, II를 모두 선택해야 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인문계열 중 예상 합격선이 400점 이상인 학과는 서울대 국어교육(409·408), 연세대 경영(407·406)·정치외교(405·404)·영어영문(403·402), 고려대 경영(407·406)과 행정(405·404), 성균관대 글로벌경영(402·401), 서강대 경영(401·400) 등이 꼽혔다.

자연계열에선 주로 의예과가 400점 내외 합격선이 책정됐다. 성균관대(405·406), 고려대(405·404), 경희대(403·403), 중앙대(403·403), 한양대(402·402), 이화여대(402·402), 연세대 치의예(400·401) 등이다. 고

려대 사이버국방(399·400), 서울대 화학생물공학부(398·399) 등이 400점 합격선에 근접했다.

주요 입시업체들의 예상 합격 점수는 1∼2점 차이에 불과했다.

이동수 기자 ds@segye.com

이 시각 추천뉴스